외교부, 리비아에 피랍 韓국민 귀환 협조 요청
외교부, 리비아에 피랍 韓국민 귀환 협조 요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6일(현지시간) 리비아에서 한국인 1명(왼쪽 두번째)이 무장단체에 납치돼 27일째 억류된 상태라고 외교부 당국자가 1일 밝혔다.  (출처: 연합뉴스)
지난달 6일(현지시간) 리비아에서 한국인 1명(왼쪽 두번째)이 무장단체에 납치돼 27일째 억류된 상태라고 외교부 당국자가 1일 밝혔다. (출처: 연합뉴스)

한-리비아 외교장관 통화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리비아에서 한국인 등 4명이 납치된 가운데 외교부가 조만간 현지에 외교부 장관 특사를 파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6일(현지시간) 시알라 모하메드 리비아 외교장관과 통화를 갖고, 리비아 피랍사건에 관한 최근 상황을 공유하고 국민의 조속한 무사귀환을 위한 리비아 정부의 협조를 요청했다.

외교부는 “이번 사건의 해결을 위해 피랍 사건에 대응해본 경험이 있는 전직대사를 외교부 장관 특사로 조만간 리비아에 파견할 예정”이라며 “리비아 정부의 사건 해결을 위한 추가 노력을 끌어내는 동시에 향후 대응방안에 대한 심도 있는 협의를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그동안 관계부처 대책회의를 8회 개최해 사건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긴밀히 협의해 오고 있다”며 “리비아 정부는 양국 간의 긴밀한 우호 협력관계에 기초해 총리, 부총리, 내무장관 등 최고위층이 각별한 관심을 두고 사건 해결을 위한 총력 대응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지난달 6일 리비아 서부 자발 하사우나 지역의 한 회사 캠프에서 한국인 1명과 필리핀인 3명이 현지 무장세력에 의해 납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