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 반응에 “지켜보겠다는 말씀밖에… 진의 밝히긴 어려워”
靑, 北 반응에 “지켜보겠다는 말씀밖에… 진의 밝히긴 어려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위원장이 27일 오후 경기도 파주 판문점 내 평화의 집에서 판문점 선언 공동 발표를 하고 있다. (한국 공동 사진기자단)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7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위원장이 27일 오후 경기도 파주 판문점 내 평화의 집에서 판문점 선언 공동 발표를 하고 있다. (한국 공동 사진기자단)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7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청와대가 18일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지켜보겠다는 말씀밖에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이날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리 위원장의 “엄중한 사태가 해결되지 않는 한 남조선의 현 정권과 다시 마주 앉는 일은 쉽게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리 위원장의 발언을 보니 통일부가 오전에 발표한 대변인 성명에 대해 거론한 것이 아닌가”라면서 “북한의 진의는 알지도 못하고, 설사 안다고 해도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이런 문제가 생겼을 때 해결하기로 마련한 ‘남북 핫라인 통화 계획’에 대해선 “여전히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또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전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북한 여종업원 탈북에 대해 “자유의사로 한국에 온 것”이라고 한 것에 대해서는 “조 장관이 말했으면 그 말이 맞다”고 말했다.

북한에서 비판하고 있는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의 발언에 대해선 “현재로선 드릴 말씀이 없다”고만 답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