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NSC상임위, ‘고위급회담 조속 개최’ 北과 협의키로
靑 NSC상임위, ‘고위급회담 조속 개최’ 北과 협의키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을 방문해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회동을 마치고 귀국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나서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미국을 방문해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회동을 마치고 귀국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나서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북미 정상회담 성공 위해 입장 조율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청와대가 17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남북 고위급 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위해 북한과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청와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오전 7시부터 1시간 가량 주재한 NSC 상임위에서 지난 16일 북한이 남북 고위급 회담 연기를 통보한 것과 관련한 대책이 논의됐다고 전했다. 

이 자리에서 위원들은 4.27남북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판문점 선언이 차질없이 이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하고 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위해 북측과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위원들은 다음달 12일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여러 채널을 통해 한미, 남북 간 입장조율에 나서기로 했다. 

이와 함께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참관, 6.15공동행사 준비 등 판문점 선언 이행 작업을 차질없이 진행하기로 했다. 

앞서 남북은 고위급회담을 16일 열기로 했으나, 북한은 당일 오전 0시 30분께 북측 고위급회담 대표단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명의의 통지문으로 한미연합훈련인 ‘맥스선더’를 비판하며 고위급회담의 무기한 연기를 우리 측에 통보했다. 

이에 통일부는 대변인 성명을 통해 “북측이 남북고위급회담 일자를 우리 측에 알려온 직후, 연례적인 한미연합공중훈련을 이유로 남북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연기한 것은 지난 4월 27일 양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의 근본정신과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 것으로 유감”이라고 밝혔다.

또한 우리 정부는 북한이 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연기한 데 대한 유감 표명과 회담에 조속히 호응해 나올 것으로 촉구하는 입장이 담긴 통지문을 북한에 발송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윤선 2018-05-17 10:52:29
이 좋은 분위기 이대로 끌고가서 좋은 결과를 내야죠 김정은 성격이 참 실리를 많이 추구하네요 남쪽과 미국에 끌려다니기 싫어서 일방적으로 통보하는거 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