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패럴림픽] 오늘 폐회식 대미 장식… “방한 준비 필요”
[평창패럴림픽] 오늘 폐회식 대미 장식… “방한 준비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평창=박완희 기자] 9일 오후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개회식이 열린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이음’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9
[천지일보 평창=박완희 기자] 9일 오후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개회식이 열린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이음’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9

이문태 총감독, 고선웅 연출 지휘

오후 7시 타악 공연 등 식전행사 시작

기상예보센터, 체감온도 영하 5도 예상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대한민국 평창에서 치러졌던 지구촌 겨울 스포츠 축제의 대단원을 마무리하는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대회 폐회식이 18일 오후 8시 평창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진행된다.

‘We Move the World(우리가 세상을 움직이게 한다)’라는 주제로 진행될 폐회식은 개회식의 주제 ‘Passion Moves Us(열정이 우리를 움직이게 한다)’의 ‘우리’에서 ‘세상’으로 열정이 확장되는 메시지를 보여줄 예정이다.

폐회식은 개회식을 이끌었던 이문태 총감독과 고선웅 연출의 지휘아래 총 3개의 문화공연이 공식행사와 더불어 펼쳐진다.

문화공연엔 김창완 밴드와 청각장애인 발레리나 고아라, 시각장애인 피아니스트 김예지, 카운터테너 이희상, 가수 에일리, 배희관 밴드 등이 다양한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시각장애인을 위한 장면해설 서비스(FM 리시버 배포)를 비롯한 점자 리플렛,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어통역 서비스(스타디움 전광판)가 제공되며, 스타디움 내 300여석의 장애인석과 화장실도 장애인 이용에 지장이 없도록 준비했다.

[천지일보 평창=박완희 기자] 9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개회식에서 국악 공연 ‘울림’이 진행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9
[천지일보 평창=박완희 기자] 9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개회식에서 국악 공연 ‘울림’이 진행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9

무대 규모는 기존 72미터에서 24미터로 작아졌지만, 보다 집중할 수 있는 폐회식 무대를 연출할 예정이다. 패럴림픽 선수들을 위해 무대 바로 앞쪽으로 의자와 휠체어 공간을 배치, 평창에서의 추억을 함께 공유하고 즐길 수 있도록 배려했다.

개·폐회식이 열리는 평창 올림픽플라자는 오후 4시부터 입장이 가능(스타디움은 4시 30분 입장)하며, 조기 입장객을 위해 플라자 내에 수퍼스토어를 비롯한 각종 스폰서 홍보관 등 다양한 즐길 거리가 제공되고, 오후 7시부터는 타악 공연 등 식전행사를 시작한다.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조직위원회(조직위)는 패럴림픽 개회식과 마찬가지로 폐회식을 찾는 모든 관람객들에게 추위 극복을 위한 판초우의와 무릎담요, 핫팩방석, 손핫팩, 발핫팩, 모자 등 6종의 방한용품을 지급한다.

조직위 관계자는 “다행히 폐회식 당일 저녁 큰 추위는 없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야외에서 장시간 노출되는 점을 고려할 때, 관중 스스로가 방한대책을 준비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조직위 기상예보센터는 이날 오후 기온은 영상 2~6도, 풍속은 2~5m/s, 체감온도는 영하 2~5도의 분포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천지일보 평창=박완희 기자] 9일 오후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개회식이 열린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정이 우리를 움직이게 한다’를 주제로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9
[천지일보 평창=박완희 기자] 9일 오후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개회식이 열린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정이 우리를 움직이게 한다’를 주제로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9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