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이슈종합] 어금니아빠 이영학 사형·팀추월男대표팀 은메달‧다스소송비·여자컬링·GM사태·지위상실 신동빈
[천지일보 이슈종합] 어금니아빠 이영학 사형·팀추월男대표팀 은메달‧다스소송비·여자컬링·GM사태·지위상실 신동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한국 이승훈(오른쪽부터), 김민석, 정재원이 시상식에서 기뻐하고 있다. 2018.2.21 (출처: 연합뉴스)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한국 이승훈(오른쪽부터), 김민석, 정재원이 시상식에서 기뻐하고 있다. 2018.2.21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21일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남자 대표팀을 은메달로 이끈 이승훈(대한항공)이 3개 대회 연속 메달과 아시아 선수 빙속 최다 메달 획득이란 대기록을 세우며 진정한 빙속 레전드로 등극했다.

이승훈은 이날 정재원(동북고), 김민석(성남시청)으로 한조를 이뤄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남자 팀추월 결승에서 3분38초52를 기록으로 은메달을 획득했다. 금메달은 3분37초31를 기록한 노르웨이에게 돌아갔다.

[평창올림픽]팀추월 銀 이끈 이승훈, 진정한 레전드로 등극하다 ☞ (원문보기)

이번 은메달로 남자 대표팀은 2014년 소치 대회 은메달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은메달을 따게 됐다. 팀의 리더인 이승훈은 2010년 밴쿠버 대회에 이어 2014년 소치 대회, 이번 대회까지 3번의 올림픽에서 연속으로 메달을 확보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이는 금메달 2개, 은메달 2개로 총 4개의 메달을 따내며 아시아 선수 역대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사상 최대 메달리스트로 등극한 것이다.

연일 이어지는 올림픽 신기록… 공신은 평창의 ‘1급 빙질’ ☞

2018평창동계올림픽의 빙상 경기가 펼쳐지는 강릉 아이스아레나의 우수한 ‘빙질’이 연일 화제다. 동계올림픽 빙상 종목에 있어 빙질은 승패를 가를 만큼 매우 중요하다. 특히 2014년 소치올림픽에 비해 평창올림픽에서 유독 좋은 기록들이 많이 나오면서 선수들의 칭찬도 쏟아지고 있다. 영국 쇼트트랙 선수 엘리스 크리스티(28)는 아이스 아레나에서의 첫 훈련을 마치고 연신 “굿(Good)”을 외치며 “세계 신기록이 쏟아지겠다”고 평창의 빙질을 극찬했다.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자신의 사무실에서 최근 자신에 대한 검찰 수사 관련 입장을 발표한 뒤 차량을 타고 나서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찰 수사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보수를 궤멸시키고, 이를 위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대통령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17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자신의 사무실에서 최근 자신에 대한 검찰 수사 관련 입장을 발표한 뒤 차량을 타고 나서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찰 수사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보수를 궤멸시키고, 이를 위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대통령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17

삼성 준 소송비 MB도 받았다… 檢 다스 수사 총력전 ☞

다스의 미국 소송비용의 일부가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흘러들어간 정황이 발견되고 이 전 대통령의 지시로 삼성이 다스 소송비를 대납했다는 진술도 나오면서 검찰이 ‘다스 의혹’ 수사에 힘을 쏟고 있다. 21일 검찰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최근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는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의 미국 소송비용을 삼성그룹이 대납했다는 정황을 확보한 가운데 소송비 일부가 이 전 대통령에게도 건너간 정황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백운규 장관 “배리 엥글 GM 사장과 만남 일정 조율 중” ☞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1일 방한한 배리 엥글 제너럴모터스(GM) 총괄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GMI)과 만남에 대해 “서로 간의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운규 산자부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출석, 의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다만 GM측이 구체적인 자구책을 제출하지 않은 만큼 반드시 만남이 이뤄질지에 대해선 확답을 하지 않았다.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과 코스타리카를 비롯한 중미 통상 장관들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중미 FTA 정식서명식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타르시스 살로몬 로페즈 구즈만 엘살바도르 경제부 장관, 아르날도 까스띠요 온두라스 경제개발부 장관, 김 본부장, 알렉산더 모라 코스타리카 대외무역부 장관, 올랜도 솔로르사노 델가디요 니카라과 산업개발통상부 장관, 디아나 살라사르 파나마 산업통상부 차관. (출처: 연합뉴스)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과 코스타리카를 비롯한 중미 통상 장관들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중미 FTA 정식서명식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타르시스 살로몬 로페즈 구즈만 엘살바도르 경제부 장관, 아르날도 까스띠요 온두라스 경제개발부 장관, 김 본부장, 알렉산더 모라 코스타리카 대외무역부 장관, 올랜도 솔로르사노 델가디요 니카라과 산업개발통상부 장관, 디아나 살라사르 파나마 산업통상부 차관. (출처: 연합뉴스)

韓, 아시아 최초로 중미 5개국과 FTA 체결… 95% 관세 철폐 ☞

우리나라가 아시아 최초로 코스타리카, 엘살바도르, 니카과라, 온두라스, 파나마 등 중미 5개국과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했다. 지난 2015년 6월 협상 개시 이후 약 2년 8개월 만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이 21일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코스타리카, 엘살바도르, 온두라스, 니카라과, 파나마 등 중미 5개국과 한·중미FTA를 정식 서명했다고 밝혔다.

‘원 롯데’ 지위 상실한 신동빈… 뉴롯데 앞날은 ☞

법정구속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한일 롯데의 지주회사 격인 일본롯데홀딩스 대표이사직에서 결국 물러났다. 신 회장이 그간 추진해온 한·일 롯데 통합경영에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그룹은 21일 오후 도쿄(東京) 신주쿠(新宿) 본사에서 진행된 일본 롯데홀딩스 이사회에서 신 회장이 표명한 롯데홀딩스 대표이사 사임 건이 승인됐다고 밝혔다.

21일 오후 강원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여자컬링 예선 12차전 대한민국과 덴마크의 경기에서 승리한 한국대표팀의 김은정(왼쪽부터), 김초희, 김선영, 김경애가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1일 오후 강원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여자컬링 예선 12차전 대한민국과 덴마크의 경기에서 승리한 한국대표팀의 김은정(왼쪽부터), 김초희, 김선영, 김경애가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평창올림픽] 여자컬링, 덴마크 꺾고 ‘예선 1위’ 확정… 23일 4강 시작 ☞

한국 여자컬링이 마지막 예선 상대인 덴마크를 완파하며 예선전 유종의 미를 거뒀다. 스킵인 김은정이 이끌고 있는 한국 여자 컬링대표팀은 21일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 시트D에서 열린 2018평창올림픽 컬링 여자 예선 풀리그 최종전에서 덴마크에 9-3으로 완승했다. 이로써 한국은 예선 8승 1패, 조 1위로 오는 23일 오후 8시 5분 열리는 4강전에 나서게 됐다.

임종석 참석한 운영위… 與野 ‘검찰수사 편향’ 논란 설전 ☞

21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에서 여야 의원들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참석한 가운데 ‘강원랜드 채용비리’ 의혹과 적폐청산 관련 수사의 편향 논란으로 공방을 벌였다. 이날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강원랜드 수사 기간이 길어지는 것과 관련해 과잉수사 문제 제기를 하면서 현 정권에 의한 정치보복으로 규정하고 나섰다. 이에 임 실장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검찰의 독립 수사를 강조하면서 한국당의 공세를 피해 나가는 데 주력했다.

◆어금니 아빠’ 이영학 1심서 사형 선고… 法 “피해자 고통 짐작조차 어려워” ☞

중학생인 딸의 동창생을 유인해 성추행하고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사형을 구형받았던 ‘어금니 아빠’ 이영학이 1심에서 사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1부(이성호 부장판사)는 추행유인,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상 강간 등 살인, 사체유기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이영학의 1심 선고 공판에서 21일 “피해자가 입었을 고통을 짐작하기조차 어렵다”면서 “준엄한 법과 정의의 이름으로 형을 선고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