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 대표회장선거 강행… 전광훈·증경대표 거센 반발
한기총, 대표회장선거 강행… 전광훈·증경대표 거센 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한기총 선관위는 제24대 대표회장 선거 후보로 기호 1번 김노아(예장성서, 오른쪽) 목사, 기호 2번 엄기호(기하성여의도) 목사 2인을 확정했다. 대표회장 선거는 오는 27일 오전 11시 총회에서 치러질 예정이다. 지난달 18일 선관위 위원 및 실무위원 연석회의에서 후보자 기호추첨을 한 엄 목사와 김 목사가 자신의 번호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 한기총 홈페이지)
12일 한기총 선관위는 제24대 대표회장 선거 후보로 기호 1번 김노아(예장성서, 오른쪽) 목사, 기호 2번 엄기호(기하성여의도) 목사 2인을 확정했다. 대표회장 선거는 오는 27일 오전 11시 총회에서 치러질 예정이다. 지난달 18일 선관위 위원 및 실무위원 연석회의에서 후보자 기호추첨을 한 엄 목사와 김 목사가 자신의 번호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 한기총 홈페이지)

파행 책임 선관위원장 최성규 목사 사퇴 한목소리
전광훈, 직무정지가처분 신청… 금권선거의혹 제기
내부 갈등·소송 휘말려 27일 한기총 선거 불투명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내홍을 겪으며 소송에 휘말린 한국기독교총연합회가 오는 27일 제24대 대표회장 선거를 강행하기로 했다. 지난 1월말 대표회장 선거를 치를 예정이었지만 절차상의 문제가 발견되면서 무산됐었다.

선거관리위원회 전원 사퇴를 요구해왔던 전광훈(청교도영성훈련원 원장) 목사는 또다시 한기총 관련 가처분 소송을 제기해 내부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소송 대상은 한기총 임시의장 김창수 목사와 선관위원장 최성규 목사다.

전 목사가 최근 이들을 상대로 서울중앙지법에 직무정지가처분 소송을 한 것이다. 전 목사는 ‘한기총 대표 재선거에 대한 입장’을 밝히면서 대표회장대행을 맡은 김창수 목사와 최성규 목사의 사퇴를 요구했다.

청교도영성훈련원장 전광훈 목사는 “한기총 선관위원장인 최성규 목사는 범죄적 선거 진행으로 법원에서 직무정지가 됐다. 지금도 몇 건의 형사고발 상태에 있어 선관위원장을 할 수 없는 상태”라며 “그럼에도 김창수(한기총 임시의장) 목사와 야합해 다시 불법선거를 자행하고 있다”고 비난을 쏟아냈다. 그는 이들이 또다시 대표회장 선거를 강행하는 것에 대해 “기본 양심도 버린 패륜아적 행동”이라고 성토했다.

전 목사는 특히 선관위원장 최성규 목사에 대한 불신을 강하게 드러냈다. 그는 “최성규 목사는 한국교회 공간 안에서 존재해서는 안 될 자”라며 “물질적 이익에 눈이 멀어 부도난 이웃 교회를 접수해 이단에게 성전을 판 사건과 본인의 정치적 야망으로 목사가 국민통합위원장으로 들어가 국민들과 한국교회로부터 조롱과 질타를 받으므로 한국교회의 선교에 해악을 끼쳤다”고 맹비난했다. 사퇴요구 명분 중 하나로 최 선관위원장의 자질을 문제 삼은 것이다.

앞서 전 목사는 대표회장 선거와 관련 수천만원대 금품수수 의혹을 제기해 한기총을 발칵 뒤집어놓기도 했다. 그는 선거 과정에서 금품을 받은 목회자들에 관한 물증과 현장 증거들을 이미 확보했다면서 형·민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전 목사는 한기총 선거와 관련 서울 혜화경찰서에 고소·고발 등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기총 증경대표회장들도 공동합의문을 발표하고 선거관리위원장 사퇴와 추천 위임을 요구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공동합의문에는 ▲김창수 임시의장은 선거에 책임이 있는 선관위원장을 재선임해 또다시 파행을 초래함 ▲최성규 선관위원장은 선관위원장직을 사퇴하고, 김창수 임시의장은 공개 사과하라 ▲김창수 임시의장은 증경대표회장들에게 선관위원장 추천을 위임하고, 증경대표회장들은 공정하게 선거를 치를 후보를 추천해 선관위원장에 인준한다 ▲선관위원장 최성규 목사의 사임과 선관위 해체 후 전광훈 목사는 즉시 혜화경찰서 고소·고발 건을 취하하고 서울중앙지법 가처분 신청을 취하하라 등의 내용이 담겼다.

증경대표회장들은 오는 27일 치를 예정인 제24대 대표회장 선거의 중단을 사실상 요구했다. 자신들이 추천한 새 선관위원장으로 대표회장 선거를 치러져야 한다는 목소리를 낸 것이다. 이에 대해 김창수 임시의장과 최성규 위원장은 “합의한 바 없다”고 일축하며 대표회장 선거 강행 의사를 밝혔다.

12일 한기총 선관위는 대표회장 선거 후보로 기호 1번 김노아 목사, 기호 2번 엄기호 목사 2인을 확정했다. 한기총 발전기금을 납부하지 않은 전광훈 목사는 후보 심사 과정에서 또다시 탈락했다.

한기총은 속회 총회 소집통지서를 14일 발송하고, 후보자 정견발표회는 20일 오후 2시 개최할 예정이다. 제24대 대표회장 선거는 오는 27일 오전 11시 총회에서 치러진다. 선거를 둘러싼 핵심 인사들 간의 갈등이 커지고, 법정 소송에 또 휘말리면서 한기총 안팎의 우려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