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앞둔 종교계 ‘부정선거’ 딱지 뗄 수 있을까
지방선거 앞둔 종교계 ‘부정선거’ 딱지 뗄 수 있을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13일 오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공명선거 협조를 위해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이홍정 총무를 예방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13일 오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공명선거 협조를 위해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이홍정 총무를 예방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선거 때마다 사회면 장식하는 목사·스님들
김부겸 장관, 종교계 찾아 ‘공명선거’ 당부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1. 2012년 6.4지방선거 당시 A단체는 대선 입후보예정자인 B씨를 초청해 그의 정치·사회관과 교회의 민주화 역할 등에 관한 내용으로 한 호텔에서 토론회를 개최했다가 선거법 위반 행위로 적발됐다.

#2. 전 국회의원 C씨와 보은군수 D씨는 2014년 6.4지방선거 공직선거법 공소시효를 하루 앞두고 전격 기소됐다. 이때 전 청주시장 E씨의 혼외자설 음해문자를 퍼뜨린 혐의로 전직 기자 출신 F(51)씨가 구속됐고, 청주지역의 사찰 주지 스님 G(62)씨도 함께 기소됐다.

#3. 2015년 10.28 재선거에서 인천 서구2선거구는 지방선거가 끝나고 1년 6개월 동안 인천시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2명이 고발당해 ‘불법선거구’라는 오명을 쓰게 됐다. 당시 시 선관위는 교회 예배 시간에 남구의원 새정치민주연합 H후보를 지지발언을 한 혐의로 목사 I씨를 고발 조치했다.

#4. 2016년 4.13 총선에서 기독자유당 홍보위원으로 활동했던 목사 J씨는 예배 시간 신도 1500여명 앞에서 특정 정당의 홍보영상을 틀어 지난해 3월 법원으로부터 벌금 150만원을 선고받았다.

오는 6월 13일 실시되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일각에서는 이번에도 종교계 안팎에서 부정선거가 이뤄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종교지도자는 적게는 수십 명에서 많게는 수만 명의 신도에게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부정선거 위험이 크다.

종교계에서 불법 선거운동이 잇따라 적발되자 김부겸 행정안전부장관은 지난 13일 불교·개신교 종교지도자들을 예방해 공명선거에 대한 협조를 당부했다.

김 장관은 지방선거 예비후보자 등록이 시작된 이날 한국기독교연합(한기연) 이동석 목사와 한국교회협의회(NCCK) 이홍정 총무,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을 만나 환담을 가졌다.

그는 종교지도자들에게 “이번 선거는 15000여명 이상의 후보자가 입후보할 것으로 예상하는 대규모 선거인만큼 과열경쟁이 우려된다”며 “6.13 지방선거가 전 국민의 관심과 참여 속에서 깨끗하고 투명하게 치러질 수 있도록 종교계가 힘을 보태달라”고 요청했다.

김 장관은 오는 27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염수정 추기경을 예방하고, 3월 2일에는 원불교 한은숙 교정원장을 방문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