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통일을 말한다] “민간적 교류 활발해야 ‘한반도식’ 통일 가능”
[평화·통일을 말한다] “민간적 교류 활발해야 ‘한반도식’ 통일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민평화포럼 이승환 대표가 올해 분단·광복 70년을 맞아 민간단체의 적극적인 교류를 통해 통일로 가는 발판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시민평화포럼 이승환 대표
“朴 정부, 통일정책 실패 주 요인은 ‘선관후민’ 정책”
“올해 남북 화해와 평화 위한 전 국민 추진기구 설립”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극적인 통일은 절대 이뤄지지 않는다. 경제·사회·문화적 교류 등 민간의 힘에 의해 가능해진다.”

시민평화포럼 이승환 대표는 올해 분단·광복 70년이라는 좋은 계기를 맞아 통일로 가기 위해 정부 당국의 역할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민간단체의 적극적인 교류가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이 대표는 독일의 통일과정을 바탕으로 한반도식 통일을 이뤄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전쟁을 통해 통일하지 않는다면 방법은 협상을 통해 통일로 나아가야 하는데 이 과정은 굉장히 오래 걸릴 수 있다”며 “남과 북이 경제·사회·문화적으로 교류하고 상호 동질성이 높아지면 자연스럽게 통일하겠다는 마음을 먹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독일의 통일도 민간교류를 통해 동독 주민들이 ‘통일’을 염원했기에 가능했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독일 통일은 합의통일이다. 동독주민이 서독과 통일하기 원했기 때문에 이뤄진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이른바 보수당 정권까지 동의했던 독일의 동방정책이라고 하는 정부 측의 논의도 있었지만, 다른 한편에서 사회·문화 교류가 수십년간 지속되면서 동독 주민의 마음을 바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과정이 없었다면 어느 나라의 극적인 통일은 절대 나타나지 않았다”며 “민간교류는 정부 간 협상과는 전혀 다른 의미에서 통일 과정의 본질을 구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통해 이 대표는 민간교류에 대한 근본적인 인식과 역할에 대한 변화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박근혜 정부의 통일정책이 실패한 중요한 이유 중 하나를 ‘선관후민’ 정책으로 꼽았다. 그는 “정부가 통일정책을 실패한 이유는 지나친 대북 적대정치도 있지만, 더 중요한 측면은 철저한 ‘선관후민’으로 가고 있는 것”이라며 “민간을 정부당국의 보조쯤으로 생각하는 것이 남북관계의 모든 탄력을 상실케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그렇다고 당국이 하는 일을 우리가 할 수 없다. 민간은 민간의 영역과 전문성을 지키면서 함께 통일로 나아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분단·광복 70년, 6.15공동선언 15년을 맞이하는 특별한 해인 만큼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남북관계 발전에 더 적극적인 움직임을 준비하고 있다. 이 대표는 “올해 이 계기를 잘 살려서 남북관계 발전에 민간이 적극적인 역할을 하고 또 민간 사이에 다양한 교류의 봇물을 터서 실제로 ‘한반도식 통일’을 민간이 채우는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런 의미에서 이 대표는 올해 분단·광복 70년을 남북의 화해와 평화를 위해 전 국민적인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추진 기구를 만들 계획이다.

그는 “이 기구를 만들어 올해 6.15남북공동행사나 광복 70주년 남북공동행사, 동아시아차원에서 미·중·일이 함께하는 국제대회 등을 추진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꼴깔나무 2015-01-29 00:19:49
국민과 나라는 뗄 수 없는 관계인지 어떤(?)정부는 국민을 봉으로 알고 증세는 기본이요 사고가 터지면 대충 얼머무려 지나가려고 한다. 진정 통일을 원하는가 이 정부야. 민간단체를 이용해서라도 통일이 이루어지길 밀어줘야지!!! 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