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종교 > 개신교
길자연 등 7명, 총신대 총장 출사표
정현경 기자  |  sevi@newscj.com
2013.12.03 17:09:27    

[천지일보=정현경 기자] 총신대학교 제5대 총장 후보에 길자연 목사 등 7명이 등록했다.

후보로는 현 총장직무대행 김길성(조직신학) 교수, 김성태(선교학) 교수, 임경철(선교학) 교수, 박수준(평생교육원) 교수, 한춘기(기독교교육과) 교수 등 5명의 교수와 길자연(왕성교회 원로) 목사, 박순오(대구서현교회) 목사 등 2명의 목회자가 출사표를 냈다.

지난달 27일 총장 후보가 정해지자 총신대 학생들과 신대원생들은 총장후보추천위원회에 총장 선출을 공정하게 진행해 달라고 요청했다.

총신대 45대 총학생회(이정우 회장)는 지난달 28일 이와 같은 내용의 대자보를 교내에 게재했고, 신대원 32대 원우회(이희용 원우회장)는 29일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금권선거나 비리 의혹 등 교계 안팎으로 본이 되지 못하는 후보를 총장으로 뽑아서는 안 된다”며 “신앙·학문·인격·도덕적으로 귀감이 되는 인물을 추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총신대는 지금까지 총장 선거로 내홍을 겪었다. 2대 김의원 총장 선출에 1년 5개월, 3대 김인환 총장 선출에 2개월, 4대 정일웅 총장 선출에 1년 6개월의 행정 공백기를 보낸 바 있으며, 이 과정에서 일부 인사들의 추천권 독점으로 끊임없는 잡음이 일었다. 또 후보자를 둘러싼 금권선거 의혹도 제기됐다.

총장후보추천위원회는 5일 오후 5시부터 6일까지 청문회 형식으로 입후보자를 면접한다. 면접을 마친 뒤 바로 그 자리에서 후보 추천을 할 계획이다. 총장후보추천위원회는 총신대 재단이사회 전원과 운영이사회 임원 등 17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총장 선출을 위한 운영이사회는 오는 17일 열린다.

[관련기사]

정현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기획] 조선 최고 예언가 남사고… ‘격암유록’에 마지막 때 예언 담아

남사고(南師古) 선생은 조선 중기의 학자로 천문·지리 등에 통달했다고 알려져 있다. 1977년 격암 남사고의 예언서 ‘격암유록’이 공개되면서 학계에 논란이 일었다. 내용이 성경의 계시록과 너무나 유사했기 때문이다. 위서 논란이 있지만 남사고 선생이 남긴 격암유록은 선생이 당시 천신을 만나 훗날에 있어질 일을 전해 듣고 기록했다고 전해진다. 우리나라의 대표적
 

[천지일보 평화·통일 논단] 국내 정치·종교계도 ‘이만희 대표 평화운동’ 지지

평화·통일 논단 ‘세계 평화와 한반도 통일 어떻게 이룰 것인가’에 참석한 정치·종교계 인사들이 올해 초 필리핀 민다나오섬의 40년 분쟁 종식을 이끈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이만희 대표의 평화운동에 뜨거운 지지를 보냈다. 발제자로 나선 이기철 국제기독교선교협의회 총재는
 

조선왕조 500년 울타리 세계유산으로 우뚝 서다

지난 수백 년간 서울이라는 도시와 역사의 궤를 같이한 ‘한양도성’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신청 대상으로 선정됐다.
전체기사의견(1)
skcjfma
2013-12-04 01:34:05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게토라이 잡노무 ㅁㅣ티 ㄴ 요즘은 사
게토라이 잡노무 ㅁㅣ티 ㄴ 요즘은 사람행세 하는 멍들이 만타요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1)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최두호 18초 만에 TKO 승, 푸이그 “리매치 원한다”

최두호 18초 만에 TKO 승, 푸이그 “리매치 원한다”

UFC에 진출한 이종격투기 선수 최두호(23, 구미MMA)가 18초 만에 TKO 승을 거뒀다.최두호는 2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의 프랭크 어윈 센터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57에서 멕시코의 후안 푸이그와 데뷔전을 치렀다. 그는 이 경기에서 경기 시작 1
성남FC FA컵 우승, FC서울에 승부차기승 ‘통산 3번째 우승컵’

성남FC FA컵 우승, FC서울에 승부차기승 ‘통산 3번째 우승컵’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4 하나은행 FA컵’ 결승전 FC서울과 성남FC의 경기에서 성남FC가 승부차기 끝에 4-2로 우승을 차지했다. 성남FC 김학범 감독이 선수들과 포옹하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최유라 기자] 성남FC가 FA컵 우승을 차지했다.성남FC는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4년 11월 24일자[천지만평] 2014년 11월 21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