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엔나 RfP종교포럼] 분야별 토론 “타종교 적극 수용해야 평화 이뤄져”
[비엔나 RfP종교포럼] 분야별 토론 “타종교 적극 수용해야 평화 이뤄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Religions for Peace(RfP, 평화를 위한 종교)’ 제9차 세계대회에서 세션토론이 진행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 빈=송태복․손성환 기자] 가장 영향력 있는 유엔 종교기구 ‘Religions for Peace(RfP, 평화를 위한 종교)’의 제9차 세계대회가 지난 20~22일 오스트리아 수도 빈에 있는 힐튼 스테트파크 호텔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앞서 19일에는 사전행사로 여성과 청년지도자 대회가 열렸다.

이번 대회에는 각 나라와 대륙을 대표하는 600여 명의 종교‧여성‧청년지도자들이 참석했으며 Religions for Peace와 파트너 관계에 있는 종교지도자 포럼 카이시드(KAICIID)에 이어 진행됐다. 이번 대회 주제인 ‘다른 이(타인)의 적극적 수용: 다종교 평화 비전(Welcome the Other: A Multi-Religious Vision of Peace)’은 타종교에 대한 적대심 증가가 평화를 위협하고 있다는 사실에 주목해 선정됐다.

일자별 세부 행사는 20일 ▲개막식 ▲특별세션: 아동 생존과 보호 관련 유니세프 발제와 토론 ▲주제발제1: 타인의 적극적 수용(Welcoming the Other) ▲주제발제2: 갈등예방과 변화를 통한 타인의 적극적 수용(Welcoming the Other through Conflict Prevention and Transformation)에 관한 토론이 진행됐다.

21일 ▲주제발제3: 공정하고 조화로운 사회단체의 시민의식을 통한 타인의 적극적 수용(Welcoming the Other through Citizenship for Just and Harmonious Societies) ▲특별세션: 난민, 이방인, 추방자의 적극적 수용(Welcoming the Stranger, Refugees and Internally Displaced) ▲주제발제4: 지구촌을 배려하는 인간발달을 통한 타인의 적극적 수용(Welcoming the Other through Human Development that Respects the Earth) ▲특별세션: 존엄성 회복, 여성 폭력 종식 등이 진행됐다.

행사 마지막 날인 22일에는 ▲특별세션: 보호에 대한 책임 ▲폐막세션: 인간존엄성과 시민의식, 복지 공유를 위한 실질적인 활동(Mobilizing Action For Human Dignity, Citizenship and Shared Well-Being)에 대한 발제가 진행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godqhr 2013-11-26 00:12:59
진정 이대로만 된다면 세계평화가 현실로 다가올수가 있겠단 생각이 드네요. 근데 우리나라 종교인들이란 넘들은 이런 교양따윈 안드로메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