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시드 비엔나 포럼] 사우디 국왕 특사 “대화로 종교간 오해 불식시켜야”
[카이시드 비엔나 포럼] 사우디 국왕 특사 “대화로 종교간 오해 불식시켜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가장 영향력 있는 종교지도자 모임으로 꼽히는 카이시드 국제 종교포럼이 오스트리아 수도 빈에 있는 힐튼 스테트파크 호텔에서 지난 18~19일 양일간 성황리에 진행된 가운데 개막식에 참석한 압둘라 사우디 국왕 특사가 개막 취지를 밝히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 오스트리아 빈=송태복ㆍ손성환 기자] 가장 영향력 있는 종교지도자 모임으로 꼽히는 카이시드(KAICIID, 사무총장 파이살 압둘라 빈 무함마르) 국제 종교포럼이 오스트리아 수도 빈에 있는 힐튼 스테트파크 호텔에서 지난 18~19일 양일간 성황리에 진행됐다.

이번 포럼에는 세계적인 종교지도자들과 여성, 청년 지도자 등 500여 명이 참석했으며, 행사는 사우디아라비아, 오스트리아, 스페인 정부가 공식 후원했다.

이튿날 대표단 회의 개막식에 참석한 압둘라 사우디 국왕 특사는 “대화를 통해 종교간 오해를 불식시키고, 종교의 근본인 평화를 이뤄가는 계기가 마련되길 바란다”며 행사 취지를 밝혔다.

▲ 가장 영향력 있는 종교지도자 모임으로 꼽히는 카이시드 국제 종교포럼이 오스트리아 수도 빈에 있는 힐튼 스테트파크 호텔에서 지난 18~19일 양일간 성황리에 진행된 가운데 개막식에 참석한 압둘라 사우디 국왕 특사가 개막 취지를 밝히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