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갤럭시S21 ‘자급제+알뜰폰’ 프로모션 2탄 개시
LGU+, 갤럭시S21 ‘자급제+알뜰폰’ 프로모션 2탄 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모델들이 갤럭시S21 자급제폰과 알뜰폰 요금제를 묶은 꿀조합 프로모션 2탄을 소개하고 있다. (제공: LG유플러스) ⓒ천지일보 2021.1.21
LG유플러스 모델들이 갤럭시S21 자급제폰과 알뜰폰 요금제를 묶은 꿀조합 프로모션 2탄을 소개하고 있다. (제공: LG유플러스) ⓒ천지일보 2021.1.21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LG유플러스가 오는 22일 갤럭시S21 공식 출시에 앞서 U+알뜰폰 파트너스와 함께 ‘꿀조합’ 프로모션을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꿀조합’은 자급제폰을 구입한 후 알뜰폰 요금제에 가입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기간 한정 특별할인 요금제는 물론 풍성한 사은품을 제공하는 프로모션이다. 이번 갤럭시S21 꿀조합 프로모션은 지난해 10월 실시했던 아이폰12 꿀조합 프로모션에 이은 2탄이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프로모션 론칭 후 아이폰 자급제폰을 구매하고 U+알뜰폰에 가입하는 고객이 약 4배 이상 성장하는 등 큰 성과를 얻어 이번 갤럭시S21 출시에 맞춰 2탄을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먼저 갤럭시S21 자급제폰 구매 후 U+알뜰폰 파트너스 11개사를 통해 요금제를 가입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이달 22일부터 내달 28일까지 특별할인 요금제를 제공한다.

총 5종 요금제로 ▲최저 2만 2000원(VAT 포함)에 데이터 9㎇(소진 후 1Mbps) ▲최저 3만 5750원에 180㎇(소진 후 5Mbps) 등 5G 2종과 ▲최저 1만 2100원에 일 5㎇(소진 후 5Mbps) ▲최저 2만 2000원에 11㎇(소진 후 3Mbps) ▲최저 2만 7700원에 15㎇(소진 후 3Mbps) 등 LTE 3종이다. 참여사업자별 요금제 가격 및 프로모션 내용은 상이하다.

또 U+알뜰폰 파트너스 전용 혜택으로 갤럭시S21 자급제폰을 KB국민카드로 구매 시 10% 캐시백 및 6개월 무이자 혜택을 별도 제공한다. 갤럭시S21 울트라 기준 최대 15만 9000원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셈이다.

개별 사업자별 이벤트도 진행한다. U+알뜰모바일은 요금제 가입 후 자급제 단말 분실/파손보험(5900원)을 신청하는 고객에 한해 6개월간 지원하고 헬로모바일은 추첨을 통해 매주 1명에 금 3돈(100만원 상당) 증정한다. 큰사람은 가입 고객 전원 대상 요금제에 따라 최대 20만원 상당 문화상품권을 제공한다.

이번 프로모션은 U+알뜰폰 파트너스 총 11개 사업자와 함께 진행, U+알뜰모바일, 서경방송, 스마텔, 아이즈비전, 에넥스텔레콤, 에스원, 여유텔레콤, 인스코비, 유니컴즈, 큰사람, 헬로모바일이 참여한다.

강진욱 LG유플러스 MVNO사업담당은 “지난해 진행한 자급제 아이폰 꿀조합 프로모션을 통해 알뜰폰 시장이 크게 성장하는 성과를 냈다”며 “이번 갤럭시 S21 출시를 맞아 U+알뜰폰 파트너스 사업자들과 더욱 풍성한 실질적 혜택을 제공하고자 공동 프로모션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