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갤럭시S21 비대면 마케팅 총력… ‘무인판매·라이브쇼’
이통사, 갤럭시S21 비대면 마케팅 총력… ‘무인판매·라이브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 갤럭시S21 개통 행사에서 1호 개통 고객 배인우(서울)씨가 무인 매장을 통해 폰을 수령하고 있다. (제공: SK텔레콤) ⓒ천지일보 2021.1.22
SK텔레콤 갤럭시S21 개통 행사에서 1호 개통 고객 배인우(서울)씨가 무인 매장을 통해 폰을 수령하고 있다. (제공: SK텔레콤) ⓒ천지일보 2021.1.22

[천지일보=손지하 기자] 이달 14일부터 시작된 갤럭시S21 사전예약 기간이 끝나고 22일부터 본격적으로 개통이 시작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이동통신 3사는 비대면 마케팅에 나섰다.

먼저 비대면 마케팅으로 눈에 띄는 것은 ‘무인 개통’이다. SK텔레콤은 22일 홍대 ICT 멀티플렉스 T팩토리에서 국내 최초로 갤럭시S21 무인 개통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는 T팩토리의 무인 구매 공간 ‘T팩토리24’에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갤럭시S21 예약 구매 고객 중 사전 신청을 통해 선정된 고객들이 참석했다.

신규 디바이스 개통 행사에 무인 개통 시스템을 이용한 것은 이번이 최초다. 행사 참여자로 선정된 고객들은 이날 오전 9시부터 간격을 두고 T팩토리에 방문해 SK텔레콤의 무인 개통 시스템을 이용해 예약한 단말기를 개통했다.

SK텔레콤은 이번 론칭을 맞아 고객들이 갤럭시S21 및 함께 즐길 수 있는 SK텔레콤의 다양한 서비스들을 체험할 수 있도록 T팩토리 내부 공간을 개편했다. 고객들이 갤럭시S21의 기능을 자유롭게 체험할 수 있도록 삼성의 갤럭시S21 체험존 ‘갤럭시 스튜디오’를 T팩토리 내부에 설치했다.

먹방 BJ 쯔양(왼쪽)과 방송인 박권이 ‘이색적인 캠핑 먹방’을 콘셉트로 라이브쇼를 진행하고 있다. (제공: KT) ⓒ천지일보 2021.1.22
먹방 BJ 쯔양(왼쪽)과 방송인 박권이 ‘이색적인 캠핑 먹방’을 콘셉트로 라이브쇼를 진행하고 있다. (제공: KT) ⓒ천지일보 2021.1.22

KT는 온라인에서 영상을 통해 홍보하는 방법을 택했다. KT는 갤럭시S21 사전개통을 맞아 ‘BJ 쯔양과 함께하는 온라인 캠핑 먹방 Live’를 지난 21일 오후 8시에 비대면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고객의 안전을 위해 ‘비대면 Live 전야제’ 형식으로 KT 공식 유튜브 채널과 쯔양 채널에 실시간 중계됐다. 먹방 BJ ‘쯔양’과 방송인 ’박권’이 안다즈 호텔에서 추첨을 통해 비대면으로 초청된 고객과 함께 ‘이색적인 캠핑 먹방’을 콘셉트로 진행했다.

LG유플러스는 갤럭시S21 1호~4호 고객을 자사 임직원의 가족들로 선정했다. 앞서 LG유플러스는 지난 14일부터 18일까지 임직원을 대상으로 ‘우리모두 투게더, S21 어워드’ 이벤트를 진행해 갤럭시S21과 U+투게더 결합상품 가입이 꼭 필요한 사연을 받아 총 4명을 사전개통 고객으로 선정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 21일 일상비일상의틈에서 1등으로 선정된 임직원의 가족과 함께 갤럭시S21 전달식을 진행했다. 정혜윤 LG유플러스 IMC담당 상무는 “코로나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고려해 무리하게 개통 행사를 진행하는 것보다 언택트 방식으로 내부 임직원 가족을 첫 개통자로 선정해 갤럭시S21과 U+투게더 결합의 우수성을 입소문을 내고 알리는 것도 의미 있을 것으로 생각했다”며 “앞으로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해 갤럭시S21 판매를 활성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LG유플러스는 강남역 부근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일상비일상의틈에서 내달 9일까지 갤럭시S21 이벤트 ‘틈플레이21’을 운영한다. 운영 시간은 매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까지다.

지난 21일 1호 가입자인 육준협 책임의 아들 육조은군에게 강남역 인근 복합문화공간 ‘일상비일상의틈’에서 갤럭시S21 전달식을 진행하고 있다. (제공: LG유플러스) ⓒ천지일보 2021.1.22
지난 21일 1호 가입자인 육준협 책임의 아들 육조은군에게 강남역 인근 복합문화공간 ‘일상비일상의틈’에서 갤럭시S21 전달식을 진행하고 있다. (제공: LG유플러스) ⓒ천지일보 2021.1.22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