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사설] 유승민 전 의원, 대선 도전 의사 밝혔지만
[천지일보 사설] 유승민 전 의원, 대선 도전 의사 밝혔지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대 대통령선거가 치러지려면 아직 1년여 기간이 남아있지만 자천타천으로 대선 후보로 지목되고, 여론조사기관에서 꼽는 대선 예상 정치인이 여러명 있다. 여당에서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선두자리를 확보한 가운데 친문세력 지지를 받는 뉴 페이스 강자의 예상도 점쳐지고 있다. 야당권에서는 뚜렷한 유력 후보자가 아직은 없어 보이는 가운데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대선 도전 의사를 공식화했다는 소식이 들려온다.

유승민 전 의원은 28일 팬클럽 ‘유심초’가 주관한 ‘유승민과의 온택트 미팅’에 나와서 지지자 및 일반국민들과 대화하는 과정에서 20대 대선이 자신의 “마지막 정치 도전”이라고 배수의 진을 친 것이다.

그러면서 현재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을 가지고 저러는 이유는 울산시장 선거 부정 사건, 라임·옵티머스 사건, 월성 1호기 경제성 조작 사건 등을 덮으려는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하고서는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서릿발같이 엄하게 우리 사회가 깨끗해지도록 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지난 19대 대선에서 바른정당 대통령 후보로 나섰던 유승민 전 의원은 220만표(6.76%)라는 국민지지를 얻었다. 아직도 지지자들은 경제문제나 안보면에서 유 전 의원의 능력을 기대하고 있는바, 그 이점과 함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그 이후 자신의 정치적 산실 대구의 민심이 돌아섰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 것은 유 전 의원의 흠이 아닐 수 없다. 그래서 그는 탄핵 분열보다 정권교체를 위해 마음을 합치고 화해하자는 걸 내세우고 있는 중이다.

2000년 보수당인 한나라당에 입당해 여의도연구소장을 지내면서 2004년 4.15총선에서 비례대표로 정계에 입문한 유 전 의원은 4선 의원에다가 대선 후보까지 지냈으니 중량감 있는 야당정치인이다. 그러나 박 전 대통령 탄핵 일등공신이라는 꼬리표와 2016년 총선 공천 파동과정에서 새누리당을 탈당해 무소속 당선 후, 바른정당, 바른미래당, 새로운보수당을 거쳐 다시 미래통합당을 전전한 정치 행랑객의 횡보(橫步)를 어떻게 극복하는지 그에게 안겨진 숙제인 것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