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확진 다시 300명대… 대유행 우려(종합)
신규 확진 다시 300명대… 대유행 우려(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또다시 300명대를 기록한 2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이날 방역당국에 따르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49명 늘어났다. ⓒ천지일보 2020.11.2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또다시 300명대를 기록한 2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이날 방역당국에 따르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49명 늘어났다. ⓒ천지일보 2020.11.24

누적 확진자 3만 1353명, 사망 510명

서울 133명, 경기 81명, 강원 46명 등

2단계 첫날 16개 시·도 확진자 발생해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49명 발생했다. 200명대로 떨어진지 하루 만에 다시 300명대로 증가하면서 대유행 우려가 커지고 있다.

24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349명을 기록하면서 불과 하루 만에 다시 300명대로 진입했다. 국내 확진자는 누적 총 3만 1353명으로 집계됐다.

이러한 증가세는 학교·학원은 물론 가족·지인 모임을 비롯해 식당, 주점, 카페 등 일상 곳곳에서 산발적인 집단 감염이 나타난 영향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발표된 신규 확진자가 대전을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발생했다는 점도 분석의 근거가 되고 있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를 300명대에 돌입한 지난 18일부터 보면 313명→343명→363명→386명→330명→271명→349명 등이다. 이달 들어 300명대를 초과하는 날은 6일이나 된다.

이날 발표된 신규 확진자 349명 중 320명은 지역사회에서, 29명은 해외유입으로 발생했다.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320명)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 132명, 부산 6명, 대구 2명, 인천 16명, 광주 3명, 울산 1명, 세종 2명, 경기 69명, 강원 45명, 충북 3명, 충남 7명, 전북 14명, 전남 7명, 경북 9명, 경남 3명, 제주 1명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전날 낮 12시 기준 강원도 철원군 군 부대와 관련해 지난 20일에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접촉자 조사가 진행 중이며 현재 36명이 추가로 확인돼 총 37명이 파악됐다. 감염원 및 감염경로는 조사 중이다.

서울 동작구 교회 기도처와 관련해선 지난 18일에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에 현재까지 총 13명의 누적 확진자가 확인됐다.

서울 노량진 소재 임용단기학원과 관련해선 접촉자 조사 중에 5명이 추가로 확진돼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81명이다. 이중에 수강생이 69명이고 학원 관계자가 2명, 가족 및 지인이 10명이다.

서울 동대문구의 고등학교와 마포구 소재 교회와 관련해선 접촉자 조사 중에 42명이 추가로 확진돼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 수는 총 76명이다. 서울 서초구 사우나와 관련해선 11월 21일 이후에 접촉자 조사 중에 15명이 추가로 확진돼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 수는 총 56명이다.

이 외에도 전북 익산시 대학병원과 관련해 7명이 추가로 확인돼 현재까지 총 누적 확진자 수는 33명을 기록했다. 경북 김천시의 김천대학교와 관련해서도 추가로 5명이 확인돼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15명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9명이다. 이들의 유입추정 국가는 중국 외 아시아 국가 11명, 유럽 6명, 아메리카 11명, 아프리카 1명이다. 이들은 검역단계에서 10명, 지역사회에서 19명 확인됐다. 내국인은 8명이며, 외국인은 21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종합하면 서울이 133명, 경기 81명, 인천 17명 등으로 수도권에서만 231명이 나왔다. 전국적으론 대전을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국내 사망자는 전날보다 1명 증가해 누적 510명(평균 치명률 1.63%)이다. 위·중증 환자는 79명이다.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183명 늘어 누적 2만 6722명이며, 격리돼 치료를 받는 환자는 165명 늘어 총 4121명이다.

검사 건수는 총 294만 6399건이며, 이 중 285만 7277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다. 나머지 5만 7769건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또다시 300명대를 기록한 2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는 시민들에게 사회적 거리두기를 안내하고 있다. 이날 방역당국에 따르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49명 늘어났다. ⓒ천지일보 2020.11.2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또다시 300명대를 기록한 2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는 시민들에게 사회적 거리두기를 안내하고 있다. 이날 방역당국에 따르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49명 늘어났다. ⓒ천지일보 2020.11.24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20-11-24 16:42:53
대유행이 시작됐다고 봐야지요. 이젠 외출도 못하려나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