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사설] 동남권 신공항은 지역갈등의 전초기지인가?
[천지일보 사설] 동남권 신공항은 지역갈등의 전초기지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남권 신공항 건설 문제가 다시 불붙었고 지역갈등으로까지 번지고 있다. 인천국제공항 외에 남부권에 신공항을 건설함으로써 장기적 관점에서 승객과 물류수송에 대응한다는 측면에서 동남권 신공항 개발은 당위성이 있다. 하지만 국책사업인 신공항 건설이 지역을 편 가르기 하고 국민갈등을 가져오는 것이라면 이 또한 문제가 많다.

지난 2003년 1월 당시 노무현 대통령 당선자에게 부산지역 경제인들이 건의한 동남권 신공항건설 건은 2006년 12월 노 대통령이 신공항 검토를 지시하면서 제기됐으나 참여정부 시절 결론나지 않았고 이 문제는 이명박 정부로 넘어가 백지화됐던 것이다. 그 후 2013년 1월 당시 박근혜 대통령이 신공항 재추진을 약속했고, 프랑스 전문기관(ADPi)의 의견을 받아들여 김해신공항으로 후보지가 낙점됐던 것인바, 부산지역에서 김해공항 신공항이 부적격하다며 가덕도 신공항 대체론이 나오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지난 17일 국무총리 검증위원회에서는 “김해신공항 추진은 근본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는 검증 결과를 내놓게 됐다. 그러자 가덕도신공항 입지가 탄력을 받아 국민의힘 부산지역 국회의원 전원이 ‘가덕도신공항 특별법’ 발의에 참여했고, 이에 국민의힘이 자중지란을 보이자 당지도부에서는 내년 부산시장 재보궐 선거와 관련해 여당 전략에 말려들었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내놓고 있다. 이와 같이 국책사업인 동남권 신공항 건설 문제는 여야를 넘어 야당 내 갈등을 일으키고 있고 부산․경남지역(PK)과 대구․경북지역(TK) 간 주민 감정에 부채질하면서 지역갈등으로 번져날 조짐이다.

동남권 신공항은 충분한 시간을 두고 전문가 검증을 받아 추진돼야 한다. 김해신공항 검증위에서는 지난 9월까지만 해도 ‘문제없다’는 입장이었고, 신공항 건설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에서도 김해신공항 건설을 염두에 두고 있는 상태다. 검증위 최종발표문이 김해신공항 입지 불가론이지 가덕도 신공항 추진과는 별개의 문제다. 그러함에도 민주당과 부산지역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이 마치 검증위의 발표가 가덕도 신공항으로 결론지은 것처럼 받아들이고 있는바, “김해신공항 건설에 재시험 기회를 준 것”이라는 게 검증위의 중론이다. 동남권 신공항 건설 문제로 정치권에서 철저한 검증 없이 가덕도 신공항을 들고 나오는데 힘으로 국책사업을 밀어붙이면 안 될 것이고, 더욱이 신공항 건설이 지역갈등의 전초기지가 되면 안 될 것이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