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사설] 민주당의 후보 검증 이번엔 다를까
[천지일보 사설] 민주당의 후보 검증 이번엔 다를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4월의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는 여야 모두에게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고 있다. 지난 총선 참패 이후 비상체제를 운영하고 있는 국민의힘은 선거 패배 시 다른 대안을 찾기도 어려울 만큼 후폭풍에 시달릴 수밖에 없을 것이다. 특히 차기 대선정국에서는 무기력증에 짓눌려 제대로 된 야당의 역할을 하기도 어렵게 될 수 있다. 따라서 이번 보궐선거는 비상체제를 털고 일어설 수 있느냐, 아니면 비상체제마저 무너져버리는 난파선이 되고 말 것이냐의 잣대가 될 것이다.

민주당 사정은 더 절박하다. 보궐선거 두 곳 모두 민주당 광역단체장의 성추행으로 인한 것인 만큼 얼굴을 들기도 어려운 처지다. 그러나 차기 대선을 앞두고 서울과 부산에서 광역단체장 후보를 내지 않는다는 것은 생각하기 어렵기 때문에 결국 당헌까지 바꿔서 후보를 내기로 했지만, 만약 선거에서 패배한다면 그 충격파는 상상도 하기 어려울 것이다. 당장 이낙연 대표부터 흔들리면서 문재인 정부의 결정적 부담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 게다가 더 혼미해지는 차기 대선전략은 문재인 정부의 임기 말 정국구상을 더 어렵게 할 수도 있다. 어쨌건 서울시장 한 곳만이라도 승리해야 하는 절박함이 클 수밖에 없다.

민주당의 절박함이 그대로 반영되는 것일까.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검증 과정에서 각종 범죄 및 부동산 투기 등과 관련해 엄격한 잣대를 적용하기로 했다는 소식이다. 당연한 것이지만 당연하지 않았던 것이 과거 사례였다면 이번만큼은 정말 달라지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지난 총선만 해도 마찬가지였다. 과거의 부적절한 언행을 몰랐다거나, 재산 검증마저 대충 해버리는 바람에 부적격 후보들이 대거 21대 국회에 진출하고 말았다. 그 중 몇 명은 탈당을 했다지만 여전히 의원직을 유지하고 있다. 검증은 잠깐의 실수, 일단 당선만 되면 의원직은 4년 보장으로 결론이 난다면 그런 검증을 해서 뭣 하겠는가.

민주당은 이번엔 다를 것이라는 각오다. 살인과 강도 등 강력범죄는 물론이고 윤창호법 시행 이후 음주운전 및 뺑소니, 성범죄, 가정폭력, 아동학대, 투기성 다주택자 등에 대해서도 예외 없이 부적격 기준을 적용하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자료가 부실해서 검증에서 빠졌거나 또는 검증 부실로 인해 부적격자가 당선됐을 경우 그 이후에는 어떻게 할지가 이번에도 빠졌다. 또 탈당에 결국 임기 보장 순으로 갈 것인가. 그게 아니라면 이참에 공직자 후보에 대한 구체적 검증을 위한 모범적 모델을 만들어 상심한 서울․부산 시민들에게 대안적 결과물을 내놓는 것도 좋은 방법이 아닐까 싶다. 아직 시간은 있다. 무늬만 검증, 보여주기식 쇼는 이제 정말 그만둬야 한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