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검찰, 검사 비위와 야당 정치인 의혹 철저히 수사해야”
이낙연 “검찰, 검사 비위와 야당 정치인 의혹 철저히 수사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공: 민주당) ⓒ천지일보 2020.10.19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공: 민주당) ⓒ천지일보 2020.10.19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옥중 서신을 통해 야당 인사와 검사에게도 로비를 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 대표는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라임 사태 핵심인물이 옥중 서신을 통해 검찰이 검사 비위와 야당 정치인의 의혹을 알고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고 폭로했다”면서 “이제라도 철저히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와 병행해 우리는 공수처 설치와 가동을 서두르겠다”며 “우리가 야당에 다시 제시한 공수처장 추천위원 추천 시한이 일주일 남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야당 추천이 끝내 이뤄지지 않으면, 국회법 절차에 따라 대안 입법을 원내에서 준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