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한 달 늦어진 ‘하안거’ 6일부터 시작
코로나19로 한 달 늦어진 ‘하안거’ 6일부터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출가한 승려들이 여름동안 한곳에 모여 외출을 금하고 오직 수행에 집중하는 하안거(夏安居) 정진이 시작됐다.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불자들이 108배 등 불교의식으로 기도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출가한 승려들이 여름동안 한곳에 모여 외출을 금하고 오직 수행에 집중하는 하안거(夏安居) 정진이 시작됐다.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불자들이 108배 등 불교의식으로 기도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9

조계종 진제스님 “부단히 정진하라”

스님들, 외출 금하고 한곳에서 수행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한달 정도 연기됐던 스님들의 여름 참선수행인 하안거(夏安居)가 시작된다. 이 기간 동안 승려들은 한곳에 모여 외출을 금하고 오직 수행에 집중하게 된다.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진제스님은 4일 경자년 하안거를 이틀 앞두고 법어를 내리면서 대중들의 부단한 정진을 당부했다.

진제 스님은 이날 법어를 통해 “대중들이 이렇게 모여서 삼하구순동안 산문을 폐쇄하고 모든 반연을 끊고 불철주야 정진에만 몰두하는 것은 끝없는 생사윤회의 고통에서 영원히 벗어나기 위함”이라며 “만약, 보고 듣는 것에 마음을 빼앗겨 털끝만큼이라도 다른 생각이 있거나, 게으른 마음이 있으면 화두는 벌써 십만 팔 천리 밖으로 달아나 버리고 과거의 습기로 인한 다른 생각이 마음 가운데 자리 잡고서 주인노릇을 하고 있음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공부는 요행으로 우연히 의심이 돈발하고 일념이 지속되는 것이 아니고, 시간이 지나간다고 저절로 신심과 발심이 생겨나는 것도 아니다”라며 “확철대오에 대한 간절함이 사무쳐서 마치 시퍼런 칼날 위를 걷는 것 같이 온 정신을 모아 집중하지 않는다면 절대 성취하기 어려운 것”이라고 했다.

또 진제 스님은 “어느 누구라도 대신심과 대용맹심을 내어 명안종사의 지도에 따라 빈틈없이 정진하여 나간다면, 참구하는 일을 다 마치고 진리의 위대한 스승이 돼서 천상천하에 홀로 걸음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하안거는 승려들이 여름 동안 한곳에 머물면서 수행에 전념하는 일을 말한다. 음력 4월 15일부터 7월 15일까지 한곳에 머물면서 좌선과 수행에 전념하는 것을 말한다. 수행은 불교에서 곧 안거(安居)라는 의미다.

올해 하안거도 음력 4월 15일(양력 5월 7일) 시작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윤달 4월 15일(양력 6월 6일)로 연기됐다. 6일 전국 선원에서 하안거가 시작되면 9월 2일 해제(解制)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