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양정숙 당선인 자진사퇴가 옳다
[사설] 양정숙 당선인 자진사퇴가 옳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시민당 양정숙 비례대표 국회의원 당선인을 놓고 정치권 안팎의 논란이 뜨겁다. 여당인 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이 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까지 한 상태다. 특정 정당, 그것도 집권당이 소속 비례대표 당선인을 대상으로 검찰에 고발까지 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그만큼 여론의 향배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안으로 봤기 때문이다.

사안의 쟁점도 국민의 시선을 끌기에 충분하다. 부동산 문제는 가장 민감해 보인다. 강남 등에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다수 보유하고 있을뿐더러 갑자기 늘어난 재산을 근거로 재산 축소 신고와 세금 탈루, 차명 의혹까지 불거졌다. 이 밖에도 국가인권위원회 비상임위원에 선출된 지 불과 몇 개월 만에 사직하고 선거에 나섰다는 점도 상식 밖이다. 그 간 변호사 활동을 하면서 인권을 강조했다는 평가보다는 인권을 선거용 경력의 수단으로 삼았다는 비판에서도 자유롭지 않기 때문이다.

정수장학회 부회장을 지냈다는 사실도 간단한 문제가 아니다. 양 당선인은 촛불민심으로 정권을 교체한 문재인 정부의 민주당 소속이다. 최소한 촛불을 들면서 민주당을 지지했던 다수의 국민 정서를 제대로 반영하고 있는지를 살펴야 한다는 점이다. 게다가 양정숙 당선인은 정수장학회 부회장인지 지금껏 몰랐다고 했다. 과연 사실인지도 의심스럽지만 과거 정수장학회 문제가 뜨겁게 쟁점이 될 때는 무슨 생각을 했는지 궁금하다. 정수장학회를 바라보는 국민의 시선을 제대로 파악했다면 이런 변명은 생각하기도 어렵다.

양정숙 당선인에 대한 법적 정당성의 문제를 따지는 게 아니다. 이미 검찰에 고발됐으니 법정에서 그 진위를 가리면 될 일이다. 지금 문제를 삼고 있는 것은 양 당선인을 둘러싼 논란의 쟁점이 민주당의 가치와는 너무도 어울리지 않을뿐더러, 자칫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의 이후 행보에도 결정적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점이다. 게다가 소속 민주당으로부터도 고발까지 당했다면 양 당선인 본인은 물론 당도 그 부담이 결코 적지 않다. 물론 공천 때 제대로 살폈다면 이런 불상사는 아예 없었을 것이다. 이 점은 참으로 안타까운 대목이다.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안이한 태도는 금물이다. 거듭 강조하지만 이것은 정치의 문제다. 정치는 국민의 눈높이가 생명이다. 그것이 정치적 신뢰의 바탕이다. 이 대목에서는 야당도 예외가 아니다. 자칫 신뢰를 잃으면 모든 것을 잃을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양 당선인이 자신을 지지해준 국민의 눈높이와 당의 기대에 조금이라도 부응하겠다면 더 늦기 전에 결단해야 한다. 자진사퇴가 최소한의 화답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