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대구, 코로나 진원지 '중국수학여행단' 의혹 확산… “정부가 문 열어두고 국민 탓”
[단독] 대구, 코로나 진원지 '중국수학여행단' 의혹 확산… “정부가 문 열어두고 국민 탓”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중 청소년 문화교류 (출처: 연합뉴스)
한·중 청소년 문화교류 (출처: 연합뉴스)

1월 중순 중국 허난성 수학여행단 1100명 방문

대구 동성로 계명대 박물관 등 일대 다녀가

치킨 만들고, 대구지역 초중생들과 교류도

 

허난성, 후베이성 인접 코로나 사망자 2위

네티즌 ''문열어 도둑 들게 하고 내국인탓''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대구 지역에 1월 중순까지 1100여명의 중국 수학여행단이 다녀간 것으로 확인됐다. 이 때문에 대구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근원지가 중국 수학여행단의 방문 영향일 것이라는 의혹과 함께 “정부가 도둑 들어오게 문 열어 주고 국민 탓만 한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중국 허난성 초등학생과 중학생 488명은 지난 1월 14~16일 대구를 방문했으며 이어 같은 달 18~20일에는 중국 장쑤성과 허난성 초등·중학생 670명 등 1100여명이 대구를 다녀갔다. 이들은 시민안전테마파크, 방짜유기박물관, 이월드, 동성로, 계명대 등 대구 시내를 중심으로 다녀갔으며 지역 청소년들과도 한·중 문화교류 체험 행사에 참여한 것으로 경북일보, 영남일보 등이 보도했다.

중국 수학여행단이 대구를 다녀간 시점은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코로나19로 사망자가 발생한 지난달 9일로부터 5일 뒤였다. 이후 사망자가 급속도로 증가하면서 현재 중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2000명을 넘어서고 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연구팀이 코로나19 감염 정보를 시각화한 지도 사이트, 사진은 후베이성에서 200㎞ 떨어진 곳에 허난성(녹색 네모)이 위치하고 있는 모습이며 이곳은 후베이성 다음으로 코로나19 사망자가 많은 곳이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연구팀이 코로나19 감염 정보를 시각화한 지도 사이트, 사진은 후베이성에서 200㎞ 떨어진 곳에 허난성(녹색 네모)이 위치하고 있는 모습이며 이곳은 후베이성 다음으로 코로나19 사망자가 많은 곳이다.

특히 중국 허난성은 코로나19의 최초 발원지인 후베이성과 약 200㎞ 떨어진 곳으로, 상당히 인접한 곳에 위치해 있다. 게다가 20일 현재 허난성 지역에서 코로나19로 인해 사망한 수는 19명에 달하며 확진자는 1265명이다. 후베이성(사망자 2029명) 다음으로 사망자가 많이 발생한 곳 또한 허난성이다.

이에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대구 코로나의 원인이 중국 수학여행단때문일 것이라는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문열어서 도둑 들어오게 하고 이제와서 내국인들 탓만하냐” “이것으로 인해 전염됐을 가능성이 있다” “결국 중국 입국 금지 시키지 않은 현정권의 판단에 문제가 있었던 것” “대구 관광지가 뚫려서 대구시민이 감염된 것 같다” 등의 글을 게재하면서 ‘대구 코로나19’ 근원지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경북일보는 지난 1월 15일자에서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맞아 대규모 중국 수학여행단이 대구를 방문해 15일 오전 대구 동구 봉무동 땅땅치킨 치킨체험 테마파크를 찾은 중국 허난성 초등학생들이 직접 만든 치킨을 들어 보이고 있다. 이번 수학여행단은 488명 규모로 시민안전체마파크, 방짜유기박물관,이월드,동성로,계명대 등을 둘러보고 문화교류 체험 행사에도 참여한다. 오는 18일에는 추가로 중국 장쑤성과 허난성 초등·중학생들이 670명이 대구를 찾는다고 보도했다. (출처: 경북일보 캡처)
경북일보는 지난 1월 15일자에서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맞아 대규모 중국 수학여행단이 대구를 방문해 15일 오전 대구 동구 봉무동 땅땅치킨 치킨체험 테마파크를 찾은 중국 허난성 초등학생들이 직접 만든 치킨을 들어 보이고 있다. 이번 수학여행단은 488명 규모로 시민안전체마파크, 방짜유기박물관,이월드,동성로,계명대 등을 둘러보고 문화교류 체험 행사에도 참여한다. 오는 18일에는 추가로 중국 장쑤성과 허난성 초등·중학생들이 670명이 대구를 찾는다고 보도했다. (출처: 경북일보 캡처)

한편 전문가들은 신천지 대구교회 확진자가 동시다발적으로 급증한 것에 주목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한 사람이 다른 사람에게 전파시키는 데 4~5일이 걸린다는 점을 감안하면, 신천지 교인들이 동시다발적으로 급증했다는 것은 다른 감염원이 있다는 증거기 때문이다.

정부가 우한에서 빚어진 재앙적 수준의 코로나 사태를 보고도 감염원을 차단하지 않아 대구에 대규모 중국 학생들이 방문했고, 이 과정에 대구시민 중 누군가가 감염돼 신천지 교인인 31번에게 감염시켰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까지 31번 확진자가 어떻게 감염됐는지 원인 규명이 되지 않아 지역사회 감염으로 보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임명희 2020-02-24 22:56:05
국민 볼모로 중국에 무엇을 얻고자하는지?! 묻습니다
조공 바치던 조선시대가 왜 이정부에서 느껴지는지. . .

송혜석 2020-02-24 15:53:57
엄한 국민들 몰아세우고 불안한 사회 조장해 놓고 이제와서 중국 수학 여행단이 원인 이라고....뒷북치는 정부...
어디까지 믿어야 하나요!

이지윤 2020-02-21 19:44:56
코로나19도 재난이라면 재난인데 정부가 이를 감추기 위해 신천지교회를 네거티브했다?로 보이는데 맞나요? 어느 편을 들겠다는 것이 아닌 중립적으로 볼때 범투본 집회는 왜 막지 않습니까? 왜 못 막습니까? 교회들이 들고 일어날까봐서요? 언론도 그래요. 중도를 지키시라구요. 진보든 보수든 언론보도에 있어 본질을 흐리지 마시라는 것이죠. 신천지교회에서 감염자가 많이 나온것은 유감이지만 언론에서 교회 하나를 일제히 까대는 것이 의로운 일일까요? 국민분열조장아닙니까? 마치 벌레보듯이 인권 무시한체 피해자인데도 가해자처럼 방송하고 기사를 쓰고 중국감염원일 수도 있는 중국수학여행단이 왔었다는 기사나 방송은 본적이 없습니다. 마치 나라에 큰 일 터지면 이슈거리를 만들어서 여론분산시키려는 의도로 보입니다. 국민들 바보아녀요

문지숙 2020-02-21 15:50:04
그러네.. 어쩐지

이예성 2020-02-21 15:38:33
뉴스보니까 정부 브리핑에서부터 정확한 감염여부는 아직 미궁인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