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군 장병 ‘코로나19’ 최종 확진 판정… 군 당국 비상
제주 해군 장병 ‘코로나19’ 최종 확진 판정… 군 당국 비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간이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현역 군인 A씨가 20일 오후 제주대병원에 들어서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제주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간이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현역 군인 A씨가 20일 오후 제주대병원에 들어서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13~18일 대구 휴가 동선 파악 중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제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해군 장병 A(22)씨가 21일 오전 1시 30분경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21일 제주도에 따르면 A씨는 1·2차 양성반응을 보여 제주대병원 음압 격리병동에 격리됐다.

A씨는 제주공항 인근 부대에서 취사병으로 복무를 하고 있었다. 지난 13~18일까지 휴가를 받아 고향 대구를 방문했고, 19일부터 기침 등 증상을 보였다.

휴가기간 A씨가 방문한 대구 지역 동선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휴가기간이 끝나고 지난 18일 부대 복귀를 위해 A씨는 오후 8시 20분경 대구발 제주행 비행기를 탑승했고, 제주에 도착해 제주공항 택시를 이용해 해군부대 앞에서 내렸다. 근처 편의점을 이용한 후 오후 9시 23분께 도보로 군부대에 복귀했고, 19일 오전 8시 45분께 기침 등 증상으로 구급차를 이용해 한라병원 선별 진료소를 방문해 1차 검사를 받았다. 이후 구급차로 10시 6분경 군부대로 다시 돌아갔고, 1차 검사결과 양성 판정을 받은 후 응급차로 제주대학병원 음압경리 병상으로 이송됐다.

도는 A와 인터뷰와 폐쇄회로(CC) TV 분석 등을 통해 지난 18~20일까지의 동선을 파악했다.

현재 도는 A씨와 함께 동승한 항공편 탑승자 명단을 확인하고 있다. A씨는 대구 공항에서 군부대까지 이동 과정에서 마스크를 착용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A를 태운 택시기사는 자가 격리 조치를 하고 있으며, 군부대 인근 편의점도 소독 및 휴업과 직원 자가격리 조치를 했다.

한편 국방부는 오는 22일부터 전 장병의 휴가, 외출, 외박, 면회를 통제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전역 전 휴가 및 경조사에 의한 청원휴가는 정상 시행키로 했다. 전역 전 휴가를 앞둔 장병들은 부대에 복귀하지 않고 전역할 수 있도록 휴가일정을 조정할 예정이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전날 오후 9시 각 군 참모총장을 비롯한 국방부 주요직위자와 함께 ‘국방부 확대 방역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군내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