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시론] ‘어목혼주’의 시대에서 ‘경자년’ 새 시대로 가는 길목에 서다
[천지일보 시론] ‘어목혼주’의 시대에서 ‘경자년’ 새 시대로 가는 길목에 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수들은 2019년을 마감하며 ‘공명지조(共命之鳥)’와 ‘어목혼주(魚目混珠)’라는 사자성어로 한 해를 뒤돌아봤다. 

공명지조는 불교 경전의 아미타경에 나오는 한 몸에 두 개의 머리를 가진 새 즉, 머리는 둘이지만 목숨을 함께하는 공동의 운명을 가진 새를 가리킨다. 머리 하나는 낮에 일어나고, 머리 하나는 밤에 일어나는 성질을 가진 상상속의 새다. 낮에 일어나는 머리는 몸을 위해 좋은 열매를 챙겨 먹는데 반해 다른 머리는 반대로 이기심과 질투심으로 인해 독이 있는 열매를 먹게 되니, 결국 한 몸이기에 그 독으로 인해 두 머리를 가진 상상속의 새는 함께 죽게 된다.

오늘날 국가 경영을 위해 존재하는 보수와 진보라는 양 진영을 염두에 두고 공명지조라는 성어를 선정한 듯해 보인다. 이 두 진영이 서로 반목과 질시로 욕심만 채우기 위해 경쟁하게 되면 결국 다 죽는다는 교훈이다. 여기까지의 해석으로는 어느 정도 이해가 된다. 

하지만 여기서 좋은 열매와 독이 있는 열매를 강조하다보니 두 진영 가운데 어느 한 쪽을 단정적으로 폄훼하는 교훈으로 오해받을 소지가 충분히 있어 보인다. 좋은 열매 곧 여당은 나라와 국민을 위해 좋은 정책을 내놓지만, 독이 든 열매 곧 야당은 질투와 시기심으로 발목만 잡고 있다는 전제를 뒀다는 데는 위험한 발상이 아닌가 싶고, 결코 적절한 진단이라 생각되지 않는다.

교수들의 생각이 왠지 지극히 편협되게 한 쪽으로 기울어져 있다는 그 자체가 오히려 더 큰 문제가 아닌가 싶을 정도다. 조국 교수 사태로 벌어진 대학가의 일련의 서글픈 사태가 왠지 오버랩 되는 듯싶다.

중국의 거창한 고전 속 사자성어 말고도 우리 속담에는 긍정이든 부정이든 “원인 없는 결과가 없다”는 것과 “손바닥도 마주쳐야 소리가 난다”는 교훈도 있다는 점을 외면하지 말았으면 좋겠다. 

정치 민생 경제 군사 외교 안보 문화 등 그 어떤 영역에서도 이렇게까지 난잡하고 방향성 없이 인기몰이식 정책으로 일관하며 억지로라도 국민을 분열시켜온 적은 없던 것 같다. 이는 얼마 전 문재인 대통령이 친히 인정했고 국민에게 사과한 바 있다.

한 해를 마감하며 내일을 기약하기 위해서는 오늘의 현실을 정확히 진단해야 올바른 처방이 나오고 병을 고칠 수 있다는 이치도 이참에 깨달았으면 한다. 그래서 필자는 역시 교수들이 뽑은 사자성어 가운데 ‘공명지조’보다 차선으로 당선된 ‘어목혼주’에 더 관심이 간다. 

어목(魚目) 즉, 물고기의 눈이 진주로 혼동을 일으켜 무엇이 어목이고 무엇이 진주인지 구분하기 어렵다는 의미로 세상에 벌어지고 있는 모든 현상들에 있어 무엇이 가짜고 무엇이 진짜인지를 분간할 수 없는 지경에 처했다는 교훈이다.

현 문재인 정권이 들어선 후로 그 어느 때보다 정의와 진실과 공평과 평화는 하나의 노래처럼 불릴 정도였다. 

그러나 현실은 오히려 누가 어목이고 누가 진주인지 참으로 구분할 수 없는 요지경 속을 만들어 놓지 않았는가. 어느 쪽이 정의고 진실인지 자신 있게 말 할 수 있는 사람이 과연 있겠는가 말이다. 만약 있다면 그는 진영논리에 함몰된 자 뿐일 것이다. 그들의 눈엔 내편이 정의고 진실일 뿐이며, 그들은 자기가 듣고 싶은 것만 듣고, 보고 싶은 것만 보고 있기 때문이다. 

문제는 가짜가 진짜인양 판치는 짜가 세상을 누가 만들어 놨느냐는 것이다. 2019년 기해년, 세상이 생긴 이래 금년 같이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해가 또 있었을까 싶다. 기해년의 한 해가 저물어 갈 뿐만 아니라 동시에 한 시대가 저물어 가고 있다는 사실도 발견해야 할 것이다.

참과 거짓을 구분할 수 없는 세상을 흔히 혼돈과 혼동의 시대라 말하고 있으며, 이를 다르게는 한 세상의 끝이 왔다 하여 말세(末世)라 하며, 지금은 말세 중에서도 말세지말(末世之末)이라는 사실을 깨달아야 할 것 같다.

하지만 그 끝은 세상을 끝낸다기보다 끝나는 세상 속에 새 시대가 잉태돼 있었으니, 송구영신(送舊迎新) 호시절(好時節)이며 이는 모든 만물(萬物)이 학수고대(苦待) 하는 새로운 세상이 열리는 운세 곧 신천운(新天運)이라 했던 것이다.

이제 묵은해에 미련두지 말고, 떠오를 새시대 새희망 경자년(庚子年)을 맞이할 준비를 해야겠다. 이 경자년은 지금까지 인류를 어둠 속으로 몰아왔던 구시대가 끝이 나고 섭리 가운데 있게 되는 회복의 새시대를 알리고 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