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울산시장 선거 의혹, 또 다른 ‘조국사태’?
[사설] 울산시장 선거 의혹, 또 다른 ‘조국사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직선거는 2등이 없고 오직 1등만이 승리자가 돼 영광의 자리에 앉는다. 그래서 선거기간 내내 후보자들의 경쟁이 치열한바, 선거후보자 당사자의 자질이나 흠결로 인해서가 아니라 제3의 인물 또는 조직적 간여 등에 의해 당락이 결정된다면 공정하지 못한 선거 결과라 아니할 수 없다. 더욱이 공권력이 개입돼 선거에 영향을 미쳤다면 그것은 부정선거가 아닐 수 없다. 

지난 6.13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 후보로 울산광역시장 선거에 출마했다가 낙선한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지난 2일 성명을 발표하고, “6.13 울산광역시장 선거에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선거무효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밝힌 후, 12월 4일 헌법재판소에 위헌청구소송을 청구했다. 이와 관련해 황교안 대표가 7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자고 일어나면 청와대의 부정선거 의혹과 그 공작의 증거들이 쏟아져 나온다. 청와대의 선거 개입이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이제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해명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울산시장 재선이 당연시 되던 김기현 한국당 후보가 문재인 대통령과 친분이 깊은 송철호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도전을 받아 일대 혼전이 예상되던 중 김 후보에게는 청천벽력 같은 사건이 벌어졌다. 경찰이 울산시장 비서실을 전격 압수수색했는데, 이 시기가 선거일을 3개월 앞둔 시점이었고, 압수수색이 있고난 이후 선거여론조사에서 김 후보의 지지는 뚝 떨어졌고, 송철호 후보에게 계속 밀렸던 것이다. 선거 결과 김기현 전 시장은 24만 475표(40.07%)를 얻어 31만 7341표(52.88%)를 받은 송철호 후보에게 패배하고 말았는데, 여러 가지 의혹이 짙다.

경찰이 전격 압수수색해 사건화된 사건은 무혐의 처리됐으니 지방선거에서 송철호 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해 공권력이 의도적으로 개입했다는 게 김 전 시장과 한국당의 주장이다. 김 전 시장 측근 비리를 청와대에 제보했다는 장본인은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다. 송 부시장은  송철호 선거캠프에서 선거업무를 주도한 인물이었으니 더욱 의혹이 뒤따르고 있다. 이 문제로 청와대 민정비서실이 어수선하다. 혹자는 조국 민정수석 당시에 발생된 사실이라서 그와 무관하지 않다는 설이 나돌고 있는바, 또 하나의 다른 ‘조국사태’로 이어질지 초미의 관심사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