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무력사용’ 발언 시점에 김정은 ‘백두산’ 보도… 통일부 “의도 있다고 보긴 어려워”
트럼프 ‘무력사용’ 발언 시점에 김정은 ‘백두산’ 보도… 통일부 “의도 있다고 보긴 어려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10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10

“北, 당 전원회의 소집… 동향 예의주시할 것”

北, 제4차 전원회의 이후 8개월 만에 재소집

“1년에 2회 이상 열기도…특이 동향은 아냐”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통일부가 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무력사용 가능성’을 시사한 발언과 김 위원장의 백두산 등정 시점이 맞물리는 것과 관련해 “보도매체가 어떤 의도를 가지고 사전에 맞춰져 나왔다고 파악하는 건 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북미가 대화 진전에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있기에 좋은 결과를 도출해 나갈 것을 기대하면서 모든 동향들을 주시하고 파악하겠다”고 말했다

북한이 이달 하순 노동당 중앙위 전원회의를 소집한 데 대해서도 이 대변인은 “신년사 직전이라는 시기를 고려해 북한의 동향과 회의 결과를 주시하겠다”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대응 성격으로 나온 것으로 보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앞서 같은 날 북한 매체 조선중앙통신은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는 조선혁명 발전과 변화된 대내외적 정세의 요구에 맞게 중대한 문제들을 토의 결정하기 위하여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를 12월 하순에 소집할 것을 결정하였다”고 보도했다. 이번 전원회의 소집은 지난 4월 10일 제4차 회의가 열린 이후 8개월여 만이다.

북한이 정한 비핵화 협상 시한인 연말을 앞두고 소집된 이번 전원회의에 대한 의미를 묻자 이 대변인은 “북측 보도매체에 따르면 변화된 대내외적 정세 여부에 맞게 중대한 문제들을 토의·결정하겠다는 내용들”이라며 “그 외에는 따로 밝히고 있는 내용들이 없기 때문에 일단 회의가 진행이 되고 그 결과를 주목해 봐야 될 것 같다”고 답변했다.

이어 “노동당 규약에 따르면 당중앙위원회는 전원회의를 1년에 한 번 이상 소집한다고 규정한다”며 “1년에 두 차례, 또 과거에는 네 차례까지도 개최한 그런 전례가 있기 때문에 특이하다고 볼 수는 없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1992년이나 1993년에도 12월에 개최를 한 적이 있기 때문에 내용을 보지 않고 특이 동향이라고 판단을 할 수는 없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정은, 군 간부들과 함께 백두산 등정.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 간부들과 함께 군마를 타고 백두산에 올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4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군 간부들과 함께 백마를 타고 있다. 김 위원장 오른쪽에 부인 리설주 여사도 보인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 2019.12.4
김정은, 군 간부들과 함께 백두산 등정.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 간부들과 함께 군마를 타고 백두산에 올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4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군 간부들과 함께 백마를 타고 있다. 김 위원장 오른쪽에 부인 리설주 여사도 보인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 2019.12.4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