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추석연휴 첫날 현장방문 나서… 조직장악 강화 포석
조국, 추석연휴 첫날 현장방문 나서… 조직장악 강화 포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2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위치추적중앙관제센터를 방문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출처: 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2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위치추적중앙관제센터를 방문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조국(54) 법무부 장관이 추석을 맞아 현장방문에 나섰다. 이는 본격적인 조직 장악을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조 장관은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서울 동대문구 위치추적관제센터를 방문해 전자감독 업무 현황을 듣고 근무 중인 직원들을 격려했다.

기자들과 만난 조 장관은 자신의 가족이 출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대표와 투자를 받은 업체 대표의 구속영장이 전날 기각된 것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나서 “오늘은 그 이야기를 하러 온 것이 아니다”라며 즉답을 피했다고 뉴시스가 전했다.

조 장관은 “(오늘은) 추석 명절 기간 동안 성범죄자들과 관련해 전자발찌가 추적이 잘 되는지를 점검하러 왔다”고만 말하고,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사모펀드 투자 전 투자 대상을 알고 왔다는 증권사 직원의 진술’ ‘정 교수의 PC교체 부탁’ 등에 관한 질문엔 답하지 않았다.

조 장관의 이번 행보는 취임 직후 법무부 고위 간부가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 구성을 제안한데 대한 논란을 불식시키먄서, 상대적으로 약하다고 지적되는 조직 장악력을 강화하기 위한 시도로 해석된다.

앞서 조 장관은 취임 하루만에 검찰개혁 업무를 수행할 ‘검찰개혁 지원 추진단’ 구성안을 발표했다. 또한 취임사에서 ‘적절한 인사권 행사’를 강조한 만큼 공석인 검사장급 6자리 등의 인사를 단행해 실질적인 조직 장악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한편 법원은 지난 11일 조 장관 가족이 출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대표 이모씨를 비롯해 가로등 점멸기 생산업체 웰스씨앤티 대표 최모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이에 검찰 수사에도 제동이 걸릴 수 밖에 없다는 관측이 나온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