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우수협력사 공모선발 상품 테스트판매 돌입
이마트, 우수협력사 공모선발 상품 테스트판매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이마트 왕십리점에서 모델들이 우수협력회사 공모전 선발 상품들을 소개하고 있다. 테스트판매를 통해 상품성이 인증된 상품들은 향후 이마트 정식 입점이 될 예정이다. (제공: 이마트)
18일 이마트 왕십리점에서 모델들이 우수협력회사 공모전 선발 상품들을 소개하고 있다. 테스트판매를 통해 상품성이 인증된 상품들은 향후 이마트 정식 입점이 될 예정이다. (제공: 이마트)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이마트가 상품 혁신을 위해 400여 가지 신상품에 대한 테스트 판매에 돌입한다. 이번에 선보이는 신상품은 이마트가 지난 5월 진행한 ‘우수 협력사 공모전 컨벤션’에 참가한 303개 협력회사 중 이마트 관계자와 고객 평가단이 엄선한 61개 협력회사의 상품이다.

테스트 판매는 18일부터 9월 18일까지 진행되며 이마트 매출 상위 매장인 왕십리, 가양, 수원, 연수, 월계, 죽전 6개점에서 실시한다. 트레이더스와 전문점에서 상품 운영을 희망하는 협력회사를 위해 하남, 월계 등 트레이더스 7개점과 노브랜드, 삐에로쑈핑 등 전문점 27개 매장에서도 테스트 판매를 실시한다. 매장별 운영 기간은 상이하다.

품목별로 새롭게 선보이는 협력회사는 신선이 16개, 가공식품 8개, 생활용품 25개, 가전 3개, 패션 2개, 애완용품 7개로 전 부문 고르게 선발됐다. 테스트 판매를 통해 상품성이 입증된 협력회사는 이마트와 정식 계약을 맺는다.

이마트가 협력사 공모전을 진행한 이유는 급변하는 고객 니즈에 부합할 수 있는 상품을 보다 빠르게 선보여 차별화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일반적으로 신규 협력회사의 상품이 이마트에 입점해 소비자를 만나기까진 6개월가량의 시간이 걸린다. 그러나 이번 테스트 판매는 컨벤션을 마친 지난 5월 24일 이후 55일 만에 성사된 된 것으로 일반적인 경우에 비해 3배 이상 빠르게 진행됐다.

대표적 상품은 SNS 핫 이슈 아이템 ‘머랭쿠키’다. 머랭쿠키는 밀가루 대신 계란 흰자를 이용해 만든 쿠키로 칼로리가 낮아 다이어트 간식으로 샐럽들의 SNS를 통해 유명해졌으며 알록달록한 색감에 사진 찍기 좋아 젊은이들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는 간식이다. 웰빙 상품으론 이탈리아 유기농 순면 생리대 ‘비비꼬뜨’가 있다. 비비꼬뜨는 형광 물질을 사용하지 않은 것은 물론 3년 이상 농약을 사용하지 않은 토양에서 재배·수확한 100% 유기농 목화솜을 이용해 만든 생리대다. 특이한 점은 해당 상품은 자연상태에서 생분해되어 이탈리아에선 음식물 쓰레기로 분류해 버릴 정도로 천연 소재를 사용해 만들었단 점이다.

커피로 만든 식물 영양제 ‘커비’, ‘친환경 옥수수코팅 종이컵’ 등 친환경 상품과 주부 발명가가 개발한 ‘더블세이브 도마’ 등 아이디어 제품도 선보인다.

노재악 이마트 상품본부장은 “상품 혁신을 통한 이마트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해 400여 가지 상품에 대한 테스트 판매를 실시한다”며 “이번 신상품 선정에 100여명의 소비자 평가단의 의견을 반영한 것처럼 앞으로도 고객들이 원하는 상품 발굴을 위해 이마트의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