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잡고, 보릿고개 넘자”… 대형마트, 발 빠르게 추석선물 판매경쟁
“온라인 잡고, 보릿고개 넘자”… 대형마트, 발 빠르게 추석선물 판매경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델들이 21일 서울 등촌동 홈플러스 강서점에서 설 선물세트를 선보이고 있다. (제공: 홈플러스) ⓒ천지일보 2019.1.21
모델들이 21일 서울 등촌동 홈플러스 강서점에서 설 선물세트를 선보이고 있다. (제공: 홈플러스) ⓒ천지일보 2019.1.21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대형마트가 추석선물 예약판매를 앞당기면서 전투태세에 돌입했다. 이를 통해 대형마트를 위협하는 이커머스를 견제하고 비수기인 7~8월 고비를 돌파하겠다는 전략이다.

가장 발 빠르게 움직이는 곳은 홈플러스다. 홈플러스는 18일부터 9월 1일까지 추석 선물세트 사전예약 판매를 진행한다. 이는 지난해보다 15일이나 빨라진 일정이다. 예약판매가 앞당겨 지면서 총 행사 기간도 46일로 지난해보다 4일 늘어났다. 상품수도 더 늘려 행사카드 할인가 기준, 1만원 이하부터 10만원 이상까지 총 400여종의 상품을 준비했다.

롯데마트도 오는 25일부터 9월 2일까지 40일간 전점 및 롯데마트몰에서 추석 선물세트 사전예약 판매를 진행한다. 이는 지난해(8월 1일)보다 10일 빨라진 일정이다. 이번에 진행하는 사전예약 품목은 한우, 과일 등 신선식품 113종과 통조림, 식용유 등 가공식품 136종, 샴푸, 양말 등 생활용품 67종 등 총 316개 품목이다. 이마트 역시 확정되진 않았지만 지난해 추석 예약판매 시작일인 8월 2일보다는 일정을 앞당길 전망이다.

대형마트들의 이 같은 움직임은 지난해보다 11일이나 추석이 빨라진 영향이다. 여기에 최근 명절선물 예약판매가 총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커지고 있다는 점도 이른 경쟁을 부추겼다. 이를 잘 활용하면 유통업계 ‘보릿고개’로 불리는 7~8월을 배불리 보낼 수 있기 때문이다. 통상적으로 여름휴가 기간이 포함된 7~8월은 유통업계 비수기로 불린다.

실제 롯데마트는 올해 설에도 사전예약판매 기간을 예년보다 앞당겨 선물세트 총매출이 전년 대비 15.7% 성장하는 효과를 봤다. 당시 4주간 2019년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 판매한 결과 전년 대비 98.2% 신장하며 2배가량 매출이 늘었다. 뿐만 아니라 총 선물세트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40%를 넘어섰다. 이는 2018년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 기간의 매출 구성비보다도 증가한 수준이다. 이처럼 동일한 선물세트를 10%에서 최대 40%까지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사전예약 기간을 이용하는 고객이 증가함에 따라 롯데마트는 사전예약 판매 상품을 지속 강화하고 있다. 이마트 역시 올해 설을 앞두고 지난해 12월 13일부터 설 선물세트 예약판매를 진행한 결과 68% 매출 신장효과를 거뒀다. 이마트의 선물세트 사전예약 매출이 전체 선물세트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014년 설 10%에서 2018년 설 26%로 증가했으며, 2018년 추석에는 28%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른 추석선물 경쟁’은 최근 치열하게 할인경쟁을 벌이고 있는 온라인 업체들을 견제하려는 목적으로도 풀이된다. 대형마트들이 올해 들어 ‘최저가·할인’ 공세를 적극 벌였지만 이커머스가 가세하면서 큰 효과를 보지 못했기 때문이다. 올해 ‘국민가격’ 프로젝트로 초저가 경쟁의 포문을 연 이마트는 1분기 영업이익이 1143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보다 29.5%나 감소했다. 롯데 역시 1월 말부터 ‘생활의 답’ ‘가성비의 답’ 등 초저가 경쟁을 시작했고 3월 말부터는 매일 온오프라인 최저가에 도전한다는 콘셉트로 ‘극한가격’ 상품까지 선보였다. 그럼에도 지난 1분기 매출은 3% 성장에 불과했다.

때문에 이번에는 온라인 업체들보다 일정을 더 앞당겨 매출을 끌어 올리겠다는 전략을 펴고 있는 것. 현재 G마켓과 옥션을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는 추석 당일 2주 전부터 선물세트 예약판매를 시작하고 11번가 역시 3주 전부터 예약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