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韓수출규제, 국제 공급망 혼란… 日에도 피해”
日언론 “韓수출규제, 국제 공급망 혼란… 日에도 피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반도체 디스플레이 소재 한국 수출규제 (출처: 연합뉴스)
일본, 반도체 디스플레이 소재 한국 수출규제 (출처: 연합뉴스)

니혼게이자이 보도… “한국기업 조달 분산시 日이탈 야기할 수도”

[천지일보=이솜 기자]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가 국제 공급망에 혼란을 줄 우려가 제기됐다고 일본 언론이 전했다.

13일 일본 경제신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처럼 전하며 “한국 반도체 생산에 지장이 생기면 반도체를 사용하는 일본 등의 가전제품 제조사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일본 기업은 반도체 소재 분야에서 높은 점유율을 자랑해 왔지만 한국 기업의 조달 분산 움직임이 확산하면 일본을 이탈하는 사태를 부를 수 있다”고 우려했다.

보도에 따르면, 수출규제 대상 품목인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 제조사인 모리타(森田)화학공업은 이번 조치가 시작된 지난 4일 이후 수출허가가 나오지 않아 한국으로 공급을 멈췄다. 모리타는 해외생산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 등 한국기업의 스마트폰과 PC 등의 제품에 사용되는 메모리 반도체 시장 규모는 50~70%에 달한다며 공급이 지연되면 스마트폰 등의 생산도 혼란스러워질 수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또한 일본의 반도체 소재 제조사 입장에서도 고객이 떠날 우려가 있다고 분석했다.

중국 기업들은 불화수소에 대한 투자를 급속히 확대하면서 한국 기업의 경우 일본 이외의 국가에서 조달을 받으려 할 수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실제로 앞서 지난 12일 러시아는 불화수소를 한국 기업에 공급할 수 있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이 신문은 지난 2010년 센카쿠(尖閣, 중국명 댜오위다오 釣魚島) 열도 분쟁 당시에도 중국이 일본을 상대로 희토류 수출규제를 가했을 때 일본은 제3국에서 개발을 강화하거나 희토류를 절약하는 생산방법을 개발했다고 소개했다.

또한 신문은 과거 1993년 스미토모화학의 한 공장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하면서 공급에 불안이 생겼고 이 틈을 타서 중국과 대만 경쟁회사가 생산을 확대해 점유율을 빼앗겼고 회복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한국 내에서는 지자체나 언론에서 한국 내에 일본 기업과 연계해 생산을 하는 방식을 변화해 국내 생산을 늘리거나 수출 다변화를 꾀해야 한다는 움직임과 지적이 나오고 있다.

12일 일본 도쿄 경제산업성에서 열린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규제 강화 조치에 대한 한일 무역당국간 실무회의에 참석한 양측 대표들이 마주 앉아 있다. 한국 측(오른쪽 양복 정장을 입은 두 명)에서는 산업통상자원부 전찬수 무역안보과장, 한철희 동북아통상과장이, 일본 측에서는 경제산업성의 이와마쓰 준(岩松潤) 무역관리과장 및 이가리 가쓰로(猪狩克郞) 안전보장무역관리과장이 참석했다. (출처: 뉴시스)
12일 일본 도쿄 경제산업성에서 열린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규제 강화 조치에 대한 한일 무역당국간 실무회의에 참석한 양측 대표들이 마주 앉아 있다. 한국 측(오른쪽 양복 정장을 입은 두 명)에서는 산업통상자원부 전찬수 무역안보과장, 한철희 동북아통상과장이, 일본 측에서는 경제산업성의 이와마쓰 준(岩松潤) 무역관리과장 및 이가리 가쓰로(猪狩克郞) 안전보장무역관리과장이 참석했다. (출처: 뉴시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7-13 19:21:46
그렇지. 이웃나라끼리 공생을 해야죠. 아베는 수출규제 계속하고 일본 기업은 아베를 원망하고 두고 보면 알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