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냉기류에도 日무역흑자 3위… 규제확대시 日도 타격
韓, 냉기류에도 日무역흑자 3위… 규제확대시 日도 타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對한국 수출 비중 6%로 ‘뚝’

韓제품 비중 3년 만에 최저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한일 간의 냉기류가 이어지면서 올해 들어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 비중이 17년 만에 7% 아래로 떨어졌다. 일본 전체 수입에서 한국산 제품이 차지하는 비중도 4.1%로 3년 만에 최저로 줄었다. 다만 한국은 여전히 일본의 무역흑자 3위 국가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무역협회와 일본관세협회에 따르면 올해 1∼5월 일본의 총수출금액 31조 6559억엔(약 343조 9000억원) 중 한국으로의 수출금액은 2조 1958억엔(약 23조 9000억원)으로 6.9%를 차지했다.

일본 수출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6%대로 떨어진 건 2002년 이후 처음이지만, 수출국 3위와 흑자 규모 3위 자리는 20년째 이어졌다. 일본은 1965년 한일수교 이후 53년간 한 번도 한국과의 무역에서 적자를 낸 적이 없다.

일본의 대한국 수출은 2009∼2010년 8.1%를 정점을 찍고 2011년 8%, 2012년 7.7%, 2014년 7.5%, 2016년 7.2%, 2017년 7.6%, 2018년 7.1%로 전반적으로 하락하는 추세다.

지난 1∼5월 일본 총수입에서 한국산 제품이 차지하는 비중은 4.1%로 집계됐다. 이 기간 일본이 전세계에서 수입한 33조 1342억엔(약 360조원) 가운데 한국으로부터 수입액은 1조 3716억엔(14조 9000억원)이었다.

일본 전체 수입액에서 한국 수입액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8년보다 0.2%포인트 하락하며 2016년 4.1% 이후 3년 만에 가장 작았다. 다만 수입국 순위는 지난해 5위에서 4위로 한 단계 올라섰다.

일본의 대한국 수출액이 수입액보다 8000억엔(약 8조 7000억원) 이상 많아, 한국은 올해 기준 미국, 홍콩에 이어 일본의 흑자국 3위를 지켰다. 일본의 상위 5위 적자국은 중국, 오스트레일리아,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카타르다.

한국으로의 수출품은 반도체 제조용 장비, 반도체, 플라스틱제품, 철 강판, 평판디스플레이 제조용 장비 등 자본재와 중간재의 비중이 크다. 일본은 지난 4일 반도체 소재 관련 부품인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포토리지스트에 대한 수출규제를 발동했다.다음 달에는 한국을 우방국인 백색 국가에서 제외할 수 있다고 엄포를 놓은 상황이다.

하지만 반도체 소재 가운데 상당수는 한국으로 수출하는 만큼, 수출 규제가 이어지면 한국은 물론, 일본 기업에도 큰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일본으로서도 세 번째로 큰 흑자국이 사라지는 셈이기 때문이다. 일본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아사히신문은 지난 3일 수출규제 철회를 촉구하는 사설을 통해 “한국과 거래하는 일본 기업에 피해가 돌아올 가능성이 크고 장래에는 한국 기업이 공급처를 바꿀 가능성도 있다”며 “정치의 대립에 경제 교류를 끄집어내는 것이 한일관계에 줄 상처는 계산하기 힘들 정도”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7-12 22:04:14
같이 죽어보자고 일본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