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4개월 연속 韓경제 ‘부진’ 진단… 수출·투자 부진한 흐름 지속
정부, 4개월 연속 韓경제 ‘부진’ 진단… 수출·투자 부진한 흐름 지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에 수출할 컨테이너들이 쌓여있는 모습 ⓒ천지일보DB
부산항에 수출할 컨테이너들이 쌓여있는 모습 ⓒ천지일보DB

 

기재부 “日수출규제 등 리스크 관리 만전”
미중 무역협상 불확실성 상존
세계경제 둔화, 반도체 부진 지속
전문가 “수출경기 풀려야 투자활력”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정부가 주요 실물 지표 가운데 수출·투자의 부진한 흐름이 지속되자 우리 경제에 대해 4개월째 ‘부진’이라는 진단을 내놨다.

기획재정부가 12일 발간한 ‘최근경제동향(그린북)’ 7월호에 따르면 한국경제에 대해 소비의 완만한 증가에도 불구하고 수출 및 투자의 부진한 흐름은 지속되고 있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매월 발간되는 그린북은 우리 경제 흐름에 대한 정부의 인식을 공식적으로 보여준다.

정부는 그린북에서 지난 4월 ‘부진’이라고 진단한 후 4개월 연속 진단을 이어갔다. 4개월 연속 부진이라고 진단한 것은 2016년 10월부터 2017년 1월까지 이후 처음이다.

앞서 국책연구원인 한국개발연구원(KDI) 역시 ‘KDI 경제동향’ 7월호를 통해 4개월 연속 부진으로 진단을 내린 바 있다.

이 같은 진단 배경에는 계속해서 미중 무역협상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있는 데다 글로벌 제조업 경기 등 세계경제 성장세 둔화, 반도체 업황 부진 지속 등으로 대외여건이 악화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4월호와 5월호에서는 부진한 원인에 대해 광공업 생산, 설비투자, 수출 등 주요 실물지표 흐름을 꼽았지만 6월호와 7월호에서는 수출과 투자가 부진한 흐름이라고 진단한 것이 달라진 점이다.

수출의 경우 지난달 수출액 잠정치가 1년 전보다 13.5% 감소한 441억 8000만 달러를 기록하며 지난해 12월부터 7개월 연속 감소세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은 20억5000만 달러로 역시 전년 대비 13.5%나 축소됐다. 반도체(-25.5%)뿐 아니라 컴퓨터(-43.6%), 석유화학(-24.5%), 석유제품(-24.2%), 일반기계(-3.8%) 등 주요 품목에서 부진을 면치 못했다.

이에 대해 기재부는 시장 예상보다 빠른 반도체 가격 조정, 중국 등 세계경제 둔화 영향으로 분석했다.

지난달 1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에서 홍민석 경제분석과장이 2019년 6월 경제동향을 설명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지난달 1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에서 홍민석 경제분석과장이 2019년 6월 경제동향을 설명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1분기 전년 동월 동분기 대비 17.4%나 감소했던 설비투자는 4월에는 4.6% 증가했다가 5월 다시 8.2% 감소로 전환했다. 이 기간 건설투자 역시 -0.3% 감소하며 부진 흐름을 이어갔다.

지난 3~4월까지 전월 대비 연속 증가하는 등 안정적인 흐름을 보였던 전(全)산업 생산은 5월에 다시 0.5% 줄어 감소세로 돌아섰다. 서비스업 생산이 0.1% 소폭 증가했지만 광공업 생산이 1.9%에서 -1.7%가 된 영향이 크다.

특히 제조업 재고율(재고/출하비율)이 전월 대비 2.6%포인트(p) 오르고 제조업 평균가동률은 71.7%p 내렸다.

다만 소비의 경우 소매판매는 4월 전월 대비 -1.2%로 감소했다가 5월 다시 0.9% 증가 전환했다.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잠정지표는 6월 국산 승용차 내수판매량은 전년 같은 달보다 4.9% 줄었고 할인점(-2.1%) 매출액도 줄었다. 반면 백화점 매출액(2.6%), 온라인 매출액(3.7%), 국내 카드승인액(4.6%)은 늘었다.

고용 상황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는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전년 동월 대비 28만 1000명 증가했고 고용률(15~64세)도 0.2%p 상승하는 등 일부 긍정적 모습이 나타났다. 하지만 실업률도 같은 기간 0.3%p 상승한 4.0%로 나타났다.

소비자물가는 1년 전보다 0.7% 오르는 데 그쳤다. 또 국내 금융시장은 6월 중 주가는 상승하고, 환율은 하락(원화 강세) 흐름을 보였다. 국고채 금리는 전달에 이어 하락세를 지속했다. 6월 주택시장은 전달과 비교했을 때 주택 매매가격과 전셋값이 각각 0.13%, 0.21% 내렸고, 거래 감소도 지속하고 있다.

기재부는 “일본 수출규제 등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하면서 신속한 추가경정예산안 국회 통과 및 집행 준비와 함께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서 발표한 투자·수출·소비 활성화 등 경기보강과제를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홍준표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일본의 수출규제를 제외하더라도 하반기에는 수출이 계속 마이너스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상반기보단 감소폭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또한 “정부가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서 기업의 투자활력을 위해 감세카드도 꺼냈으나 워낙 수출경기가 좋지 않다보니 기업들이 투자에 선뜻 나서지는 못할 것이다. 결국 수술경기가 풀려야 기업이 투자에 나설 것인데 현재로선 쉽지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12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1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7-13 08:09:07
경제의 추이가 안좋은 것은 확실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