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 수돗물, ‘봄내음(飮)’ 브랜드화
춘천시 수돗물, ‘봄내음(飮)’ 브랜드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춘천시청. ⓒ천지일보DB
강원도 춘천시청. ⓒ천지일보DB

[천지일보 춘천=김성규 기자] 강원도 춘천시(시장 이재수)가 춘천 수돗물을 ‘봄내음(飮)’으로 짓고 수돗물을 브랜드화 한다.

시는 최근 춘천 수돗물 이름을 ‘봄내음(飮)’으로 짓고 홍보에 나섰다.

먼저 이달부터 시청 승강기 영상기기를 활용해 ‘봄내음(飮)’홍보 영상을 상영하고 하반기에는 지역 내 교육기관과 공공기관으로 영상 홍보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또 ‘봄내음(飮)’을 샘물, 정수기와 비교하는 인포그래픽을 제작해 탄소저감과 전력절약, 수자원고갈 예방, 비용절감 등을 알릴 계획이다.

특히 수돗물 블라인드 테스트를 추진할 예정이며 2020년에는 홍보 예산을 확보해 언론을 활용한 홍보도 진행해 나간다.

이와 함께 시는 시민이 믿고 마실 수 있는 깨끗한 수돗물 공급을 위해 수돗물 수질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정수처리 공정을 개선한다.

또 수돗물 품질검사를 위한 분석인력을 보강하고 고성능수질분석장비를 도입해 수돗물의 안정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2022년까지 95억원을 들여 노후 상수관로를 정비하는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현재 춘천의 상수관로 1430㎞ 중 노후 상수관로는 18%인 261㎞다.

춘천시 관계자는 “앞으로 시민이 수돗물을 믿고 마실 수 있도록 깨끗하고 안정적으로 수돗물을 생산·공급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