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회담] 文 “北과 대화모멘텀 계속”…트럼프 “3차 북미회담 논의·제재는 유지“
[한미정상회담] 文 “北과 대화모멘텀 계속”…트럼프 “3차 북미회담 논의·제재는 유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11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오벌오피스에서 친교를 겸한 단독회담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역대 한국 정상 가운데 대통령 부부가 오벌오피스에 초대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에 따른 것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는 설명했다. (출처: 연합뉴스) 2019.4.12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11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오벌오피스에서 친교를 겸한 단독회담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역대 한국 정상 가운데 대통령 부부가 오벌오피스에 초대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에 따른 것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는 설명했다. (출처: 연합뉴스) 2019.4.12

단독회담 모두발언… 트럼프 “대북제재, 추가하지 않지만 지금 수준”

트럼프 “스몰딜 가능하지만 빅딜을 원해”… 文 “3차회담 기대 심어줘야”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정오경(현지시간, 한국시간 12일 새벽 1시경)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에 돌입한 가운데 단독회담을 시작했다. 양측 정상회담의 단독회담에서는 양 정상뿐 아니라 부부 동반으로 자리를 함께 한 가운데 모두발언이 이어졌다.

특히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모두발언 이후 기자들의 질문에서 대북제재의 현 수준 유지와 빅딜 입장을 강조했다. 이 부분을 문 대통령이 어떻게 설득해갈지 주목됐다.

이날 모두발언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먼저 한미 양국의 관계가 매우 좋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후 한국이 군사장비를 구매해준 점에 대해서 감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도 트럼프 대통령 덕분에 한반도 정세가 일촉즉발의 상황에서 대화 분위기로 바뀌었다며 이 대화 모멘텀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모두 발언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자리를 함께 해주셔서 감사하다. 북한 문제에 있어서 합의를 못했지만 문재인 대통령과 교역을 논의할 것”이라고 인사말을 전했다.

이어 그는 “(한국의) 군사장비 구매에 대해서 논의할 것이다. 한국은 엄청난 액수의 군사 장비를 미국으로부터 구매하기로 했다. 한미 무역 협정을 맺었다. 협정 개정도 추진해 한미FTA도 마련해서 양국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미국은 세계 최고의 군사 장비를 생산하고 있다. 문 대통령이 큰 구매를 해준 것에 대해 감사히 생각한다. 어느 때보다도 양국 관계가 좋다. 양국 영부인 관계도 좋다. 앞으로도 양국 관계가 영원히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지난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정 협상 관련 트럼프 대통령이 불만을 갖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 가운데 우리 측이 원활한 대화를 위한 측면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이날 모두발언 후에 양 정상은 오벌오피스에서 단독 정상회담을 이어갔다. 이후에는 각료 회의장에서 확대 정상회담을 갖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모두 발언에서 “북한은 엄청난 잠재력이 있다. 문 대통령도 이 점에 대해서 동의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북한과 추가회담에 대해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어제 꽃다발과 친히 쓴 편지를 줘서 너무 고마웠다. 얼마 전에 강원도에서 큰 산불이 있었는데 주한미군에서 헬기로 도와줘서 큰 도움을 받았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은 대한민국의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으로 의미 있는 날이다. 미국 하원에서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축하하는 메시지를 줘서 또한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작년 비핵화 회담 가진 이후 한반도 정세는 극적인 정세가 있었다. 그 전에는 북한의 거듭되는 미사일, 핵실험으로 일촉즉발의 위기 상황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만난 이후에 한반도 정세는 극적인 변화를 갖게 됐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번 북미 2차 정상회담도 실망할 일이 아니라 더 큰 합의로 나아가기 위한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이제 대화이 모멘텀을 유지하고 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으리라는 기대감을 심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추가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도, 러시아도 많이 도움을 주었다. 중국과 러시아가 국경지역에서 좋은 일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는 점도 덧붙였다. 그는 “김정은 위원장과 대화를 토대로 많은 진전을 이뤘다. 김 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가지고 있다”면서도 “지켜봐야 한다고 생각한다. 전 세계를 위한 결과를 도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문 대통령은 뛰어난 리더십을 보여줬다”고 앞으로 있을 북미 추가회담 의지를 보였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제재와 빅딜에 대한 질문에 답변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제재에 대해서는 “계속 유지할 것이지만 지금은 제재를 고려하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빅딜에 대해서도 “스몰딜도 가능하지만, 빅딜을 원한다”며 기존의 전향적 북한 비핵화 합의인 빅딜을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