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또’ 기강해이 적발… “담배 피우다 군사기밀 분실”
靑, ‘또’ 기강해이 적발… “담배 피우다 군사기밀 분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봉황 정문 본관. (출처: 연합뉴스)
청와대 봉황 정문 본관. (출처: 연합뉴스)

민정수석실 “靑 공식 문서 아니지만 즉시 대기발령”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정 모 청와대 행정관이 군사 기밀로 취급되는 장성 인사 자료를 담배를 피우다 분실한 사실이 드러났다.

3일 KBS에 따르면 지난 2017년 9월 문재인 정부는 출범 후 첫 중장 이하 장성급 인사 준비가 한창일 당시 해당 실무 업무를 담당한 청와대 인사수석실 정 모 행정관이 이 세부 자료를 분실했다.

정 행정관은 차를 타고 가다가 잠시 담배를 피우기 위해 길가에 주차했고, 실수로 그 자리에 자료가 담긴 가방을 두고 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 장성들의 개인 인적사항과 세밀한 평가가 담겨있어 군사 2급 기밀에 준하는 취급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 행정관은 청와대 안보실 및 군 고위 관계자들과 외부에서 회의하기 위해 자료를 밖으로 나왔다고 진술했다.

KBS에 따르면 청와대는 ‘분실 사실을 경찰에 신고했느냐’는 질문에 답변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지난 2017년 중장 이하 장성 진급 발표가 두 달 정도 늦춰진 이유가 이 자료를 분실했기 때문이 아니냐는 분석을 제기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해당 자료는 국방부나 청와대의 공식문서가 아니다”라면서 즉시 대기발령 조치를 내렸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