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입가경 靑 기강해이… 軍 인사자료 유출까지
점입가경 靑 기강해이… 軍 인사자료 유출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봉황 정문 본관. (출처: 연합뉴스)
청와대 봉황 정문 본관. (출처: 연합뉴스)

대통령 결재문서 관리 부실

특감반 이어 논란 거세질 듯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지난해 말 군 인사 관련 청와대 내부 문서의 복사본이 카카오톡을 통해 무단 유출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13일 군 장성 인사 명단을 무단으로 공유하던 청와대 파견 영관급 장교들이 원대로 복귀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전날 청와대는 지난해 11월 22일 군 장성 진급인사 당시 보도자료에 담기지 않은 세부적인 준장 진급자 명단 등 대통령 결재를 받은 청와대 내부 문서가 사진 파일로 카카오톡을 통해 군 간부들 사이에 공유된 사실을 인정했다.

군에서 청와대에 파견 나온 영관급 행정관들이 대통령 결재 문서 복사본을 돌려봤고, 이 과정에서 경비대 소속인 다른 장교가 이 문서를 사진으로 찍어 카카오톡으로 유통했다는 것이다.

이에 청와대는 내부 문서를 임의로 공유한 파견 영관급 장교 3명을 원대복귀 조치하고 해당 기관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문서가 외부에 공유된 것은 인사발표 후에 이뤄진 것이며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에 유통한 것은 청와대 직원이 아닌 외부인이기에 해당 기관에서 조사 중인 사안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청와대 행정관의 군 인사 관련 자료 분실에, 지난해 말 경호처 직원의 시민 폭행, 의전비서관의 음주운전 등 직원들의 비위 행위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지난 연말부터 특별감찰반 논란, 군 인사자료 유실에 이어 이 자료들이 공유된 점이 밝혀지면서 대통령 결재문서의 관리 소홀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런 비위행위가 이어지자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말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국민께서는 청와대에 근무한다는 이유만으로 권력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청와대 직원들이 어떤 부처나 기관보다 높은 기준을 요구받는 이유가 여기 있다. 국민의 눈높이에 맞출 수 없다면 청와대에 있을 수 없다”고 말한 바 있다.

또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취임 후 청와대 전체 직원들에게 보낸 서신을 통해 “절제와 규율의 청와대가 되어야 한다”라며 “사무실마다 벽에 걸린 ‘춘풍추상(春風秋霜)’ 문구를 다시 한번 생각해달라”라고 강조하며 기강 다잡기에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