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행정관 ‘군 인사자료 분실’ 당일 육군참모총장 만났다
靑 행정관 ‘군 인사자료 분실’ 당일 육군참모총장 만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봉황 정문 본관. (출처: 연합뉴스)
청와대 봉황 정문 본관.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청와대 인사수석실 소속 정모 전 행정관이 지난 2017년 9월 군 인사 관련 자료를 분실한 당일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을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 추천권을 가진 참모총장이 군 인사 전 청와대 행정관을 만난 데 대한 적절성 논란이 불거질 것으로 보인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정 전 행정관이 군 인사 자료를 분실했을 당시 김 총장을 만났다는KBS 보도는 사실이라고 6일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정 행정관은 국방부 인근 카페에서 김 총장을 만났다.

이 자리에는 군에서 청와대로 파견한 심모 행정관(대령)도 동행했는데, 심 행정관은 그해 12월 진급했다.

김 대변인은 “군 인사를 앞두고 인사 담당 행정관이 육군참모총장에게 군 인사의 시스템과 절차에 대해 조언을 들으려고 요청해 이뤄진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만남도 카페에서 20분가량 짧게 이뤄졌다. (분실한) 개별 인사자료에 대해서는 본 적도 논의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인사수석실이 군 인사 검증에 개입했다는 지적에 대해 김 대변인은 “대통령이 임명하는 인사는 모두 인사수석실 담당”이라며 “군 인사도 당연히 인사수석실에서 담당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