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靑 첩보 묵살·불법사찰 의혹 진상조사단 구성키로… 조사단장에 김도읍
한국당, 靑 첩보 묵살·불법사찰 의혹 진상조사단 구성키로… 조사단장에 김도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 2018.11.25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 (출처: 뉴시스)

“청와대 국기문란 방치 못해”… 국회 운영위 소집 추진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이 17일 청와대가 여권 고위 관계자의 비위 관련 첩보를 묵살하고, 민간인 등을 대상으로 불법사찰을 했다는 의혹에 대한 당 차원의 진상조사단을 구성하기로 했다.

한국당은 이날 김도읍 의원을 단장으로 한 ‘청와대 특별감찰반 정권 실세 사찰 보고 묵살 및 불법사찰 의혹 진상조사단’을 조속한 시일 내에 발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단의 조사 내용은 우윤근 주 러시아대사 등 정권 실세에 대한 전직 감찰관의 사찰 보고를 청와대가 묵살하고 해당 감찰관을 좌천시켰다는 의혹과 전직 총리 및 은행장 등에 대한 감찰관의 불법 사찰과 월권 행위가 있었는지에 대한 의혹 등이다. 

한국당은 “청와대의 국기문란 행위를 더 방치할 수 없으며, 국민들의 알권리 차원에서도 명명백백히 진상을 규명해 나가겠다”면서 “당 진상조사단과는 별도로, 국회 운영위원회를 열어 국회 차원에서도 진상규명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특감반이 정상적인 고위 공직자 감찰을 넘어서 민간인에 대한 광범위한 정보수집을 했다는 보도가 있다”며 “보도가 맞다면, 명백한 민간인 사찰”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한쪽에서는 청와대 권한 밖 정보는 걸러냈다고 이야기했는데, 이것은 사냥개 풀어놓고 사냥감 중 잘못된 것을 버리는 것과 무엇이 다른가”라며 “정말 청와대에 계신 분들이 전 정권이 한 것만큼 자기 검열을 해보시기 바란다”고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임종석 실장이 보고받은 적 없다며 차단했다”며 “그러나 우윤근 대사 인터뷰 내용을 보면 이 의혹에 질문을 받고 설명을 했으며, 문제 없이 결론 난 상황이라고 이야기했다. 명백히 허위임을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