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前 특감반원, 개인비리 덮기 위해 허위사실 유포”
홍영표 “前 특감반원, 개인비리 덮기 위해 허위사실 유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2.17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2.17

[천지일보=김수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청와대 민정수석실 반부패비서관실 산하 특감반이 민간인 정보를 수집했다고 폭로한 김태우 전 수사관 주장에 대해 “이 사건의 본질은 명확하다. 범법자가 개인 비리를 덮기 위한 허위 사실을 유포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홍 원내대표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전직 청와대 특감반원이었던 경찰 수사관의 비위가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김 수사관이 자신의 지인인 건설업자에 대한 검찰 수사에 깊숙이 관여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건설업자와 수십차례 통화하고 문자 메시지를 주고 받은 다음 비위가 드러날까봐 삭제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것은 청와대 특감반의 영향력을 부적절하게 행사한 명백한 위법 행위”라며 “자신이 만든 첩보 실적을 확인하기 위해 경찰청에 문의했다는 당초 해명과도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홍 원내대표는 “결국 자신의 비위사실을 감추기 위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마치 희생양인 것처럼 언론 플레이를 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폭로한 내용도 속속 거짓으로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우윤근 대사에 대한 의혹에 대해선 “2015년 박근혜 정부 시절 검찰이 무혐의로 사건을 종결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며 “특감반이 민간인을 사찰했다는 폭로도 청와대 설명대로 개인차원 일탈이거나 근거 없는 허위주장으로 밝혀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당시 검찰 수사팀 관계자는 “우 대사 관련 부분에 대해서는 고소장이 접수되지 않아 정식 수사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한 검사장 출신 변호사는 언론 보도에서 “검찰이 조사도 하지 않은 의혹에 대해 청와대가 어떻게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을 내렸는지 의문”이라고 말하기도 해 진실공방은 이어질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