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몸에 딱 좋은 나무] 입에선 떫지만 몸엔 좋은 ‘떫은 감’
[내 몸에 딱 좋은 나무] 입에선 떫지만 몸엔 좋은 ‘떫은 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 몸에 딱 좋은 나무] 입에선 떫지만 몸엔 좋은 ‘떫은 감’
 

덜 익은 감을 베어 물으면 온통 떫은맛이 혀를 뒤덮는다. 떫은맛은 왜 나는 것일까? 감에는 떫은맛을 가지는 화합물인 탄닌이 함유돼 있는데 감을 먹는 순간 수용성인 탄닌이 침에 녹으면서 떫은맛을 낸다. 그러나 곶감은 후숙(외관상의 성숙 후 이뤄지는 성숙) 및 건조과정 중 수용성 탄닌이 불용성 탄닌으로 변하면서 떫은맛을 잃게 된다. 또 수렴작용이 있어 설사를 멎게 하고, 모세 혈관을 탄력 있게 해 순환계 질환에 좋은 것으로 알려졌다.

감은 한국과 중국, 일본이 원산지로, 떫은맛의 유무에 따라 떫은 감, 단감으로 나뉜다. 우리나라와 중국은 떫은 감을 재배해 홍시나 곶감으로 가공하며, 일본은 단감을 주로 재배한다. 현재 국내에서 주로 재배되는 대표적인 떫은 감 품종으로는 청도반시, 상주둥시, 고종시와 일본품종인 갑주백목 등이 있다. 단감은 일본품종인 서촌조생, 부유, 차랑 등이 있다.

낙엽이 물들어 가는 10월 떫은 감을 수확한 후 껍질을 벗겨 통풍이 잘되고 서늘한 곳에서 건조과정을 거쳐 만들어지는 우리나라의 대표적 임산물인 곶감은 마땅한 먹거리가 없던 옛 시절 추운겨울 남녀노소 모두에게 훌륭한 영양 간식이었다. 최근엔 감 말랭이, 감식초, 감 발효진액, 감잎차, 아이스홍시, 고추장, 퓌레, 장아찌, 와인, 잼 등 다양한 가공제품이 개발돼 우리의 입맛을 돋우고 있다.

떫은 감은 카로티노이드, 비타민C, 아미노산, 탄닌, 펙틴과 당질을 많이 함유하고 있는 영양과일이다. 특히 비타민C의 함량이 오렌지의 2배, 사과의 6배로, 감기․혈관노화방지․소화불량․미용 등에 효과가 있다. 특히 곶감에는 성인병 예방 및 대장암 억제에 효과적인 식이섬유소가 100g당 2.8g(식품재료 중 식용 가능한 부분)으로 과일 중 가장 풍부하다. 현재 국립산림과학원은 용도에 맞는 떫은 감 개체를 선발하고 우량계통을 활용해 홍시 및 곶감용 등으로 적합한 고품질 신품종을 육성하고 있다.

제공: 국립산림과학원

정리: 이혜림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