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몸에 딱 좋은 나무] 소화와 혈액순환에 도움 주는 ‘산사나무’
[내 몸에 딱 좋은 나무] 소화와 혈액순환에 도움 주는 ‘산사나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 몸에 딱 좋은 나무] 소화와 혈액순환에 도움 주는 ‘산사나무’
[내 몸에 딱 좋은 나무] 소화와 혈액순환에 도움 주는 ‘산사나무’

 

산사나무가 뭔지 모르는 사람은 있어도 ‘산사’라는 단어가 들어가는 술은 많이 들어봤을 것이다. 산사나무 열매를 재료로 이 술은 40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우리나라 전통주다. 산사나무는 모두에게 알려진 나무는 아니지만 우리나라 웬만한 산의 계곡 주변에 자생한다. 우리나라가 원산지이며, 중국과 극동러시아 등지에 고루 분포한다.

외형은 키가 3~6m까지 자라며 5~6월 사이에 흰색의 꽃이 무리지어 핀다. 나무껍질은 회색이고 가지에 가시가 있다. 열매는 둥글며 9~10월에 붉게 익는데 흰색 반점이 있다.

산사나무는 예로부터 동양과 서양에서 민간과 한방에 다양한 용도로 이용됐다. 산사나무의 열매는 소화와 혈액순환에 많은 도움을 주는 등 최근 과학적 연구에서 그 효능이 새로 밝혀지고 있다.

중국 명나라 이시진의 ‘본초강목’에 따르면 산사나무의 열매는 맛이 시고 달며 장풍(腸風), 산후아침통(産後兒枕痛)과 오로부진(惡露不盡), 월경통, 요통의 치료에 사용된다. 한방에서 산사나무의 열매를 산사자(山査子)라고 하는 소화불량에 약효가 있으며, 고기를 많이 먹었을 때 소화제로 쓰인다.

민간에서는 산사나무의 열매가 혈액 순환을 향상시키고, 고지혈증과 고혈압의 치료에 효과적이라고 알려졌다. 서양에서도 산사나무 열매는 민간에서 사용되는데 주로 혈액순환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고혈압과 협심증, 부정맥 등 치료에 사용됐다. 산사에는 특히 리파아제와 프로테아제의 분비를 촉진해 소화를 증진시킨다고 알려졌다. 또 플라보노이드와 프로안토시안 등이 함유돼 있는데 주요 물질로는 에피카테킨(녹차나 카카오 등에 함유된 주요 항산화 화합물), 프로시아니딘 B2, 하이페로사이드(항산화 효과), 이소퀘르세틴(항염증 효과), 클로로겐산(콜레스테롤 생합성 억제 효과 및 항암작용) 등이 있다.

제공: 국립산림과학원

정리: 이혜림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