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몸에 딱 좋은 나무] 열매부터 줄기까지 먹을 수 있는 꾸지뽕나무
[내 몸에 딱 좋은 나무] 열매부터 줄기까지 먹을 수 있는 꾸지뽕나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 몸에 딱 좋은 나무] 열매부터 줄기까지 먹을 수 있는 꾸지뽕나무
[내 몸에 딱 좋은 나무] 열매부터 줄기까지 먹을 수 있는 꾸지뽕나무

 

우리나라 자생식물인 꾸지뽕나무는 뽕나무를 닮아 ‘굳이 뽕나무’라고 해서 꾸지뽕이라는 이름이 됐다고 전해진다. 꾸지뽕나무는 뽕나무과에 속하는 낙엽교목으로 한국과 중국, 일본 등지에 분포하며 한국에서는 남부지방에서만 자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꾸지뽕나무의 잎 열매를 자르면 우유와 같은 흰 액체가 나오는 것이 특징이며, 열매에서는 단맛이 나 생과 그대로 먹어도 맛이 좋다. 또 뿌리는 얕게 자라며 뿌리껍질은 노란색을 띤다.

꾸지뽕 열매는 물론 잎, 뿌리, 줄기까지 식용이 가능한 버릴 것 없는 다용도 나무다. 꾸지뽕은 암나무와 수나무가 따로 있고 6월경에 꽃이 피며 수정 후 8~10월경에 성숙하면 붉은 열매가 맺히는데, 농약을 사용하지 않아도 될 만큼 병충해에 강하다. 만약 집에서 키우는 꾸지뽕나무에 열매가 맺히지 않는다면 수나무이므로 열매를 먹고 싶다면 반드시 암나무를 심어야 한다.

누에 사육 시 뽕잎 대용으로 꾸지뽕나무 잎을 이용했다고 구전됐는데 연구 결과 꾸지뽕나무 잎이 봄누에 사육에 적합한 것으로 밝혀졌다. 뿐만 아니라 꾸지뽕나무 잎을 먹인 누에 실로 가야금 줄을 만들면 탄력성이 좋아 소리가 매우 맑다고 하며, 목재는 재질의 탄력성이 우수해 전통 국궁(國弓) 제작에도 쓰였다.

동의보감에서는 꾸지뽕을 자양, 강장, 신체허약증, 불면증 및 여성 질환 등에 좋다고 기록하고 있다. 가정에서는 꾸지뽕나무 열매를 이용해 술과 잼을 만들기도 하고, 줄기는 닭·오리 백숙과 같은 보양식에 첨가해 먹었다. 줄기와 열매는 폴리페놀 성분을 다량 함유하고 있고, 항산화, 항염증, 항균활성 등 기능성과 약리성이 우수하다는 것이 과학적 연구로 많이 알려지고 있다. 특히 암, 당뇨, 고혈압 및 원활한 혈액순환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제공: 국립산림과학원

정리: 이혜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