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몸에 딱 좋은 나무] 면역력 증진시키고 대기환경 지키는 밤
[내 몸에 딱 좋은 나무] 면역력 증진시키고 대기환경 지키는 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 몸에 딱 좋은 나무] 면역력 증진시키고 대기환경 지키는 밤
[내 몸에 딱 좋은 나무] 면역력 증진시키고 대기환경 지키는 밤

 

아침저녁으로 일교차가 커지고, 황사가 시작되면 면역력에 대한 관심이 커진다. 가을 대표 과실 중 하나이며 면역력 증강은 물론 혈관과 심장 질환 예방, 항노화 및 피부미용에 뛰어난 효과를 가진 것이 바로 밤이다.

과거 밤나무는 집 안마당이나 근처 논·밭둑에 심어 보릿고개를 견디게 하는 고마운 구황작물이었으며, 호두·은행과 함께 액을 쫓는 부럼으로 오랫동안 우리와 함께 했다. 요즘 손쉽게 가꾸고 돈이 될 수 있는 품목을 찾거나 정년퇴직을 앞두고 귀농·귀촌을 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밤나무를 비롯한 유실수(열매 맺는 나무)가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알고 보면 밤만큼 영양가가 풍부하고 다양한 효능을 가진 과실은 없다. 탄수화물이 가장 많고 단백질, 칼슘, 지방, 비타민, 미네랄 등이 빠짐없이 들어 있다. 특히 식물의 배아에 많은 비타민 B1의 함량은 쌀의 네 배나 되며, 인체의 발육과 성장을 도와주는 비타민 D 역시 풍부하다. 다른 견과류와 달리 비타민 C와 노화를 방지하는 항산화물질인 카로티노이드 성분도 풍부해 소화성과 약리성이 좋아 환자의 병후 회복식과 어린이 이유식으로 훌륭하다. 또 호두나 아몬드 등 다른 견과류에 비해 칼로리 및 지방 수준이 매우 낮아 다이어트 식품으로 제격이다.

특히 밤의 당지질은 대식세포를 활성화시켜 면역증강 효능을 나타내는데 대식세포는 면역세포로 항미생물 및 항암작용을 가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밤은 면역력이 떨어지는 노년층과 바쁜 현대인들에게 좋은 건강식품이다. 게다가 먹는 부분인 밤 과육은 밤송이 및 껍질에 싸여 있어 다른 과실에 비해 농약으로부터 안전하다. 국립산림과학원은 병충해에 강한 일본 밤의 장점과 맛이 뛰어난 중국 밤의 장점을 결합해 대보밤을 개발했다. 대보밤은 국내 유통되는 20여종의 밤 종 가운데 크기가 크고 맛이 좋아 생밤으로 먹기 좋을 뿐 아니라 군밤으로도 인기가 좋다.

제공: 국립산림과학원

정리: 이혜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현이 2018-08-27 10:50:31
혈관과 피부미용에도 밤의 효능이 뛰어나다니 ㅎㅎ 오늘부터 밤 섭취에 들어가야겠네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