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남북정상회담 전후로 여야 영수회담 추진”
靑 “남북정상회담 전후로 여야 영수회담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왼쪽)가 3일 오후 국회 당대표실에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의 예방을 받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손 대표는 전날 열린 바른미래당 전당대회에서 신임 당 대표로 선출됐다. ⓒ천지일보 2018.9.3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왼쪽)가 3일 오후 국회 당대표실에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의 예방을 받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손 대표는 전날 열린 바른미래당 전당대회에서 신임 당 대표로 선출됐다. ⓒ천지일보 2018.9.3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청와대가 남북정상회담 전후로 문재인 대통령의 영수회담을 추진한다.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은 3일 손학규 바른미래당 신임 대표 예방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정상회담 일정이 있어 저희가 준비해야 할 것들이 많으니 영수회담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빨리 진행할 생각”이라며 정상회담 전후로 여야 영수회담을 빨리 추진해볼까 한다”고 말했다.

9월 정상회담 때 여야 의원들이 동행한다는 구상에 대해선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님은 의사가 없다고 말씀하셨기 때문에 제안은 해보려 하지만, 당별로 (동행은) 쉽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답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앞서 정상회담 동반 가능성에 대해 “곁가지로 국회를 끌어들이는 모습은 대단히 바람직하지 않다”고 거절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다만 한 수석은 “당별로는 쉽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든다”며 “국회의장도 계시고, 상임위원장도 있기 때문에 정당이 아니고 국회 차원에서 가는 것도 좀 검토해봐야 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