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꼭 필요한 남북교류협력 사업 정부가 뒷받침”
文대통령 “꼭 필요한 남북교류협력 사업 정부가 뒷받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과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3일 오후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에서 열린 민화협 창립 20주년 기념식 및 후원의 날 행사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천지일보 2018.9.3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과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3일 오후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에서 열린 민화협 창립 20주년 기념식 및 후원의 날 행사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천지일보 2018.9.3

‘민화협 20주년’ 축사 조명균 통일부 장관 대독

“강제징용 희생자 남북공동조사, 매우 뜻깊은 일”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일 “꼭 필요한 남북교류협력 사업들을 힘 있게 추진할 수 있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의 한 호텔에서 개최한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창립 20주년 기념식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대독한 축사를 통해 “지나온 민화협 20년의 발자취가 참으로 자랑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1998년 만화협의 탄생은 그 자체로 평화의 새로운 시작이었다”며 분단 이후 최초로 이념과 진영, 정파를 초월한 200여개 단체가 연대와 소통의 힘으로 평화를 염원하는 국민의 곁에 우뚝 섰다“고 강조했다.

또 문 대통령은 “국민은 민화협과 함께 화해와 평화의 시대를 열어왔다”며 “남북관계가 한 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상황과 핵과 미사일의 위협, 전쟁의 공포 속에서도 평화는 반드시 올 것이라는 국민의 믿음을 지켜냈다”라고 치하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민화협이 추진하고 있는 ‘강제징용 희생자에 대한 남북공동 조사’, 2007년부터 추진된 ‘겨레의 숲’ 사업, 강원도가 주도한 50만 그루 묘목의 북한 식재 사업 등을 언급하면서 “민족공동체의 삶과 한반도의 생태를 복원하는 매우 뜻깊은 일”이라고도 강조했다.

특히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향해가는 과정 모두에는 계층과 세대, 성별과 상관없이 모든 국민의 뜻과 마음이 담겨있어야 한다”면서 “민화협이 쌓아온 소통과 공감의 역량으로 국민의 마음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민화협은 1998년 9월 3일 보수와 진보를 망라한 정당, 종교, 시민사회단체 협의체로 출범해 통일문제에 대해 국민의 이해와 공감을 높이는 역할을 해왔다.

한편 북한의 민족화해협의회(북측 민화협)는 이날 남측 민화협에 보낸 축전에서 보냈다.

북측 민화협은 축전을 통해 “6.15시대와 더불어 북남협력과 민족 대단합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기울여온 귀 협의회의 20년간에 걸친 헌신적인 활동은 거족적인 통일운동의 여정에 지울 수 없는 자욱(자국)을 새겼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귀 협의회와 굳게 손잡고 온 겨레가 그토록 열렬히 지향하는 판문점선언 이행의 한길, 평화번영과 자주통일의 한길로 매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민화협 회원단체와 후원회원, 각계 인사를 비롯해 청와대와 행정부, 국회 여당 인사 등 정계 인사들이 대거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