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특사단에 서훈·정의용 선정… 김정은 면담 여부 불투명
대북특사단에 서훈·정의용 선정… 김정은 면담 여부 불투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서훈 국정원장이 26일 국회 정보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국정원 간담회를 마친 뒤 회의장을 나오고 있다.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진행된 이날 간담회에선 남북, 북미 정상회담 성사 관련 현황 보고가 이뤄졌다. ⓒ천지일보 2018.3.26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서훈 국정원장이 26일 국회 정보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국정원 간담회를 마친 뒤 회의장을 나오고 있다.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진행된 이날 간담회에선 남북, 북미 정상회담 성사 관련 현황 보고가 이뤄졌다. ⓒ천지일보 2018.3.26 

3월 1차 파견 명단과 동일… “연속성 유지 고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오는 5일 북한을 방문할 특별사절단으로 서훈 국가정보원장,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이 선정됐다. 

2일 청와대에 따르면 특사단은 서 원장을 수석대표로 하며, 정 실장과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으로 구성됐다. 

이는 지난 3월 파견됐던 1차 특사단 명단과 동일하다. 그러나 특사단의 대표는 당시 정 실장이 맡았던 것과 달리 이번엔 서 원장이 맡았다. 

특사단은 5일 오전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했다가, 방문 일정을 마친 뒤 당일 복귀할 예정이다. 특사단이 방북 일정 중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날지는 현재로서 불분명한 상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특사대표단 구성이 지난 3월과 동일한 것은 방북 목적의 효과적 달성과 대북협의의 연속성 유지 등을 주요하게 고려했기 때문”이라며 “문 대통령의 특사대표단 임명은 남북관계 발전에 관한 법률에 따라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특사단은 남북정상회담의 구체적 개최 일정을 논의하는 한편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 평화정착 등을 폭넓게 협의한다는 계획이다. 

8월 31일 우리 측이 북측에 전통문을 보내 5일 문재인 대통령 특사 파견 계획을 제안했고, 북측이 특사를 받겠다고 회신을 보내오면서 특사 방북 일정이 성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