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오늘 오후 수보회의… 대북특사단 파견 언급할듯
문대통령, 오늘 오후 수보회의… 대북특사단 파견 언급할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월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수석 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출처: 청와대)
지난 8월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수석 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출처: 청와대)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5일 대북특사단 파견을 앞두고 3일 청와대에서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를 주재한다. 대북특사단 파견에 대한 얘기가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청와대 본관 여민관에서 수보회의를 주재하는 가운데, 특사단 파견 확정 이후 첫 회의인 만큼 관련 내용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회의에서는 특사단의 임무와 역할 등에 대한 설명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파견되는 특사단은 지난 3월과 동일하게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단장으로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등으로 구성됐다. 이들 특사단은 오는 5일 오전 서해직항로로 방북해 당일 오후에 돌아올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특사단이 북한에 가서 다룰 의제는 ‘정상회담 일자 확보’ ‘4.27 판문점 선언 이행 관련 협의’ ‘항구적 평화체제 정착 위한 비핵화와 종전협상’ 등이다. 이날 수보회의에서도 이러한 의제에 대해서 설명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문 대통령의 대북 특사단 파견에 대해 미국 정부는 “남북 관계 진전은 비핵화 진전과 발을 맞추며 이뤄져야 한다”고 경계하고 있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 국무부 대변인은 한국의 대북 특사단 파견 계획과 관련해 “미국과 동맹인 한국, 일본은 통일된 대북 대응에 대한 긴밀한 조율에 전념하고 있다”면서 이처럼 밝혔다.

미 국무부 대변인 “문 대통령이 밝힌 것처럼 남북 관계 개선은 북한 핵 프로그램 문제 해결과 별개로 진전될 수 없다”면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7월 아시아 순방 기간에 밝혔듯이 우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동의한 대로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FFVD)’ 달성을 위해 북한에 외교·경제적 압박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