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신교계 “NAP 국무회의 통과 반대 즉각 철회하라”
개신교계 “NAP 국무회의 통과 반대 즉각 철회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6일 정오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이 ‘법무부의 국가인권정책 기본계획(NAP) 결사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8명의 목회자가 삭발식에 동참한 가운데 NAP 폐지를 촉구하고 나섰다. ⓒ천지일보 2018.8.6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6일 정오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이 ‘법무부의 국가인권정책 기본계획(NAP) 결사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8명의 목회자가 삭발식에 동참한 가운데 NAP 폐지를 촉구하고 나섰다. ⓒ천지일보 2018.8.6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개신교계가 7일 국무회의를 통과한 제3차 국가인권정책 기본계획(NAP)에 반대하며 철회를 촉구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한국기독교연합, 한국교회총연합회, 한국장로교총연합회 등 보수성향 교단 연합기구들은 이날 공동성명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보수 연합기구들은 “인권을 내세우는 정부가 대다수 국민의 인권은 억압 침해하고 소수자들의 인권을 보호하는 데 국가의 힘을 동원함으로써 앞으로 거센 국민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NAP의 핵심은 헌법에 기초한 양성평등을 무력화하고 성평등 즉 동성애를 옹호하며 동성애자들을 정부가 나서 보호하고 지켜주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NAP 국무회의 통과에 대해 “우리 사회를 지탱해온 건전한 성윤리와 가치를 정부가 나서서 송두리째 뽑아버리겠다는 선언이나 다름없다”며 “장차 동성애와 동성혼까지 합법화하려는 의도를 노골화한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이는 헌법에 위배될 뿐 아니라 하나님의 창조질서에 대한 정면으로 도전하는 것이라고 성토했다.

끝으로 “소수를 감싸기 위해 대다수 국민을 적으로 돌리는 NAP와 차별금지 기본법 제정을 반대하며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번 NAP는 2018∼2022년 정부의 인권 정책에 반영된다. 개신교계는 ‘성평등’ 용어를 모두 ‘양성평등’으로 교체하고 동성애를 포함하는 차별금지법 입법 추진을 철회하라고 요구해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