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무 요원 전원 원대복귀 조치… 30% 빼고 새사령부에 합류한다
기무 요원 전원 원대복귀 조치… 30% 빼고 새사령부에 합류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군기무사령부 (출처: 연합뉴스)
국군기무사령부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박정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국군 기무사령부가 폐지되고 사령부급 군 정보부대가 창설하는 과정에서 4200명의 기무요원 전원이 원대복귀하게 될 전망이다. 

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방부 당국자는 “현 기무사는 해체되고 새로운 부대가 창설되기 때문에 절차상으로 모든 기무 부대원은 해체 시점에 원 소속부대로 복귀한다”며 “새 부대가 창설되는 시점에 (기존 기무 요원들은) 선별적으로 복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새 사령부 창설과 기무사 폐지 절차는 동시에 이뤄지며, 이 과정에서 30% 감축 대상에 포함되는 인원은 실질적으로 원대복귀하고, 새 사령부에 합류하게 될 인원은 서류상으로만 원대복귀 조치한 후 돌아오는 방식으로 인적 청산이 이뤄질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