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무사 감찰실장에 현직 검사 기용 유력
기무사 감찰실장에 현직 검사 기용 유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군기무사령부 (출처: 연합뉴스)
국군기무사령부 (출처: 연합뉴스)

댓글·세월호사찰·계엄문건 연루자 색출 주력할 듯

[천지일보=박정렬 기자] 해체 수준에서 재창설을 추진 중인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의 감찰실장에 현직 검사를 기용하는 방안이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5일 “기무사 감찰실장으로는 민간 검사를 임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그동안 일탈행위에 가담·연루된 기무 부대원들에 대한 고강도 ‘사정’이 필요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일 기무사에 비군인 감찰실장을 임명해 조직 내부의 불법과 비리를 철저히 조사하고 합당한 조치를 취할 것을 지시한 바 있다.

기무사 감찰실장에 민간인은 물론 현직 민간 검사를 검토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검사 감찰실장이 임명되면 사이버 댓글 공작, 세월호 실종자 가족 및 가족대책위 동향 등의 사찰, 계엄령 검토 문건 작성 등에 가담하거나 연루된 부대원들을 일차 색출하는 데 역량을 집중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방부와 기무사는 이들 사건에 연루된 기무 부대원 규모를 800여명으로 추산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 등에 따르면 이들은 군·검 합동수사단의 수사 진행과 관계없이 육·해·공군 등 원소속 부대로 신속히 복귀하고 조사 후 상응하는 징계절차를 밟을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