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무사→군사안보지원사… 새로운 군 정보부대 9월 1일 창설
기무사→군사안보지원사… 새로운 군 정보부대 9월 1일 창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시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4일 오후 경기 과천시 기무사령부에서 열린 기무사령관 취임식에서 남영신 신임 기무사령관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2018.08.04.
【서울=뉴시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4일 오후 경기 과천시 기무사령부에서 열린 기무사령관 취임식에서 남영신 신임 기무사령관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2018.08.04.

[천지일보=박정렬 기자] 해체 수준의 대수술이 예상됐던 기무사령부가 결국 간판을 내리게 됐다. 군의 새로운 정보부대 명칭은 ‘군사안보지원사령부’로 정해졌다.

1991년 윤석양 이병이 “보안사가 민간인을 사찰했다”는 양심선언 이후 기무사령부로 이름을 바꾼지 27년만에 기무사 시대도 막을 내린 것이다.

계엄령 문건 작성, 세월호 유가족 사찰 등에 대한 불법행위가 알려진 것이 결정적인 계기가 됐다. 2012년 대선 당시 조직적으로 온라인 상에서 댓글을 달며 여론을 조작하고 정치에 개입했다는 것도 크게 작용했다.

군사안보지원사령부는 오는 9월 1일 창설 목표로 추진된다. 이를 위해 창설 추진단이 6일 출범한다. 단장은 남영신 신임 기무사령관이 맡는다. 추진단은 4개팀 21명 정도로 구성될 전망이다.

[천지일보=박정렬 기자] 김정섭 국방부 기획조정실장이 6일 국방부 브리핑실에서 기존 기무사령부를 대체하는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창설 추진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6
[천지일보=박정렬 기자] 김정섭 국방부 기획조정실장이 6일 국방부 브리핑실에서 기존 기무사령부를 대체하는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창설 추진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6

김정섭 국방부 기획조정실장은 이날 국방부 브리핑실에서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창설 추진 계획을 설명하며 “기존 기무사령부령은 폐지하고 군사안보지원사령부령 제정을 추진한다”며 “그동안 문제가 됐던 민간인 사찰, 정치 개입 등의 활동은 업무범위에서 제외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규정에는 부대원들이 정치적 중립의무 위반, 권한 오남용 등에 대해 이의 제기를 하거나 거부할 수 있는 조항도 포함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